이창용 “해외 상업용부동산 사태 리스크 제한적”

137

[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미국 등 해외 상업용부동산 쇼크로 인한 리스크가 제한적이라고 말했다.

22일 이 총재는 2월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끝난 후 기자간담회에서 “(해외 상업용부동산에 대해) 익스포저가 있는 건 사실이나, 전체 자산 운용 기준에 비해 굉장히 낮은 비중이기에 우리에게 시스템 리스크를 가져올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기준금리 동결 배경과 향후 전망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블룸버그가 보도한 MSCI 부동산 자료를 보면 미국의 상업용 부동산의 공실률은 지난해 4분기 기준으로 19.6%로, 역대 최대치다. 문제는 약 9290억달러(1241조원)의 상업용 부동산 대출이 만기가 돌아온다. 대출자들은 훨씬 높은 금리로 다시 대출받거나 큰 손실을 감수하고 부동산을 매각할 수밖에 없다.

은행의 부실 위험도 높아진다. 이미 JP모간체이스와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웰스파고, 씨티그룹, 골드만삭스, 모건스탠리 등 미국 6개 대형은행의 지난해 연체 잔액은 243억달러로, 전년(112억달러)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했다.

하지만 이 총재는 고령화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우리나라 잠재 경제성장률이 마이너스로 접어들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고령화 이런 문제를 잘 다루지 못하면 잠재성장률이 음의 숫자로 갈 수도 있다”면서 “그래도 고령화 등으로 (잠재성장률이) 2%보다 낮아질 것이라는 걸 받아들이지 말고 올라갈 요인도 많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