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차관 “수출기업, 정책금융 손길 느끼길 바라”

75

수출금융 지원 프로그램 설명회 개최

사진제공=기획재정부김병환 기획재정부 1차관.

원스톱 수출수주지원단은 수출금융 분야의 애로해소를 위해 22일 서울 트레이드타워에서 한국무역협회와 공동으로 수출금융 지원 프로그램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설명회에는 수출입은행, 무역보험공사,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IBK기업은행 등 6개 정책금융기관 및 170여 개 기업이 참여했다.

김병환 원스톱 수출수주지원단장 겸 기획재정부 1차관은 개회사를 통해 “정부는 수출 회복세 지속을 위해 올해 역대 최대 규모인 355조 원의 무역금융을 공급하고, 2조 원 규모의 우대보증 신설, 서비스 전용 수출금융 확대 등 수출금융 분야의 애로를 해소하기 위한 정책들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다만 김 차관은 최근 무역협회의 수출기업 금융애로 실태조사에서 수출금융 지원정책에 대한 기업들의 인지도가 낮았음을 지적하며 “정책수혜자인 기업이 체감할 수 없다면 그 정책은 존재하지 않는 것과 마찬가지다. 정책금융의 손길을 느낄 수 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날 설명회는 무역금융에 대한 전반적 이해를 돕기 위한 ‘무역금융 효과적으로 활용하기’ 세션을 시작으로 수출자금대출, 수출보험, 수출신용보증 등 각 기관별 지원 프로그램을 순차적으로 소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설명회가 끝난 이후에는 수출금융과 관련한 현장애로 해소를 위한 참석 기업과 6개 정책금융기관 간 1대 1 상담이 진행됐다.

수출금융 지원 프로그램 설명회는 내달 중 강원, 대전, 대구, 광주, 부산 등 전국 각 지역에서 순차적으로 열린 예정이다.

정부는 수출기업의 판로 확대를 위해 설명회 분야를 해외인증, 자유무역협정(FTA) 활용, 해외 공공조달 등 주요 애로 분야까지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