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절 이후 중국 증시, 유동성 수급 불균형에 증시 변동성 확대 전망”

88
출처=신영증권

신영증권은 춘절 연휴 이후 재개장한 중국 증시 변동성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다.

성연주 신영증권 연구원은 “춘절 전 중국 증시는 회금공사 주식매입으로 강세를 보였다. 다만, 회금공사 주식매입 만으로는 증시 반등을 이끌기에는 쉽지 않으며, 중국 정부의 추가적인 대규모 금융싲아 부양정책이 필요한 상황이므로 3월 5일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이후 전반적인 중국 정부의 정책 강도 및 방향성 확인이 필요하다”며 “9일 발표된 중국 소비자물가지수(CPI) 지수 하락폭 확대는 수요가 여전히 부진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짚었다.

성 연구원은 “중국 춘절 기간 중 14~16일 개장한 홍콩 증시 주간 수익률을 살펴보면 상승폭이 가장 컸던 업종은 경기민감소비재·필수소비재였다”며 “이는 춘절 여행객 증가와 항셍지수 편입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춘절 전 중국 교통부는 춘절기간 인구 유동량은 연인원 기준 90억 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고, 중국 내 여행객은 전년 동기 대비 7배 증가, 해외여행 및 입국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10여 배 이상 증가가 예상된다고 예측자료를 통해 밝혔다.

성 연구원은 “홍콩 증시에서는 항셍지수 편출입 종목 변경 결과 발표 전 편입이 예상된 콰이쇼우와 징동물류, 샤오평 등이 강세를 보였다”면서 “다만, 항셍지수기업은 기존 편입 종목을 유지한다고 발표하면서 상승분을 일부 반납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주 중국 증시는 시종 유동성 수급 불균형 영향으로 변동성이 확대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춘절 전 중국 인민은행이 지준율을 인하하면서 자금 공급이 진행됐으나 공개시장조작을 통한 자금 공급이 제한적인 점을 감안하면 이는 시중 자금 방어 정도의 효과다. 문제는 춘절 이후 공개시장 조작을 통한 자금 회수금액이 크게 증가하므로 추가 유동성 공급이 제한되면 증시 변동성 확대를 키울 수 있다”고 내다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