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로 가자”…작년 서울 아파트 원정 매매 ‘역대 최고’

73
사진연합뉴스
서울 강동구 올림픽파크포레온(둔촌주공) 모습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서울 아파트에 대한 외지인의 원정 매입 비중이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부동산 시장 침체가 계속되면서 서울 등 일부 지역으로 수요가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20일 한국부동산원 매입자 거주지별 아파트 매매거래 현황을 보면 지난해 전국 아파트 매매거래 총 41만1812건 중 관할 시도 외 거주자의 원정 매입은 전체 19.7%인 8만1323건을 기록했다. 원정매입 비중은 2021년 29.2%로 최고치를 찍은 후 2022년 26.9%, 지난해 19.7% 등으로 2년 연속 감소추세다.

전체 아파트 거래 중 서울 거주자가 타지역 아파트를 원정 매입한 거래 비중도  2021년 8.8%에서 2022년 6.7%, 지난해 5.2%로 하락했다. 이는 2014년(5.1%)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반면, 지난해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3만6439건) 중 타지역 거주자의 원정 매입은 24.5%(8955건)로 역대 최고 비중을 기록했다. 작년 서울에서 매매된 아파트 4채 중 1채는 타지역 거주자의 원정 매입이었던 셈이다.

서울 아파트 거래 중 타지역 거주자의 원정 매입 비중은 2013년 15.5%에서 2015년 18.0%, 2018년 20.6%, 2022년 22.2% 등으로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