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70가구 아파트 개발 사업 놓고 갈등 격화…”사업 지연되나”

4002

[아이뉴스24 안다솜 기자] 2770가구 규모의 아파트 개발사업인 광주중앙공원1지구 민간공원특례사업을 두고 한양과 SPC인 빛고을중앙공원개발(빛고을) 간 갈등이 격화하고 있다. 빛고을 측은 한양이 내놓은 ‘사업중단 및 원전 재검토를 위한 협의체 구성’ 주장을 반박하며 법적 대응 불사 방침을 밝혔다.

광주중앙공원 1지구 민간공원특례사업 조감도. [사진=광주시]

19일 한양은 롯데컨소시엄을 배제하고 원점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양은 케이앤지스틸과 공동 개최한 기자간담회에서 사회적 합의를 위해 광주시와 사업자, 광주시민, 전문가, 시민단체 등 주체가 참여한 협의체를 구성해 모든 자료를 공개하고 공정한 절차를 거쳐 사회적 합의방안을 도출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양은 “광주시가 공모를 통해 선정한 한양컨소시엄의 모든 권리와 의무를 승계한 빛고을은 우빈산업과 롯데건설이 공모해 고의로 사업비 대출을 부도내고 우빈산업 지분을 무단으로 롯데건설로 빼돌리며 지역사 지분이 모두 소멸되는 등 한양컨소시엄에서 롯데컨소시엄으로 변질됐다”며 “공모지침을 통째로 부정해 온 빛고을이 선분양 전환을 위한 사회적 합의의 주체로 광주시와 협의에 나서는 것은 부당하다”고 강조했다.

한양은 2021년 2월 사업조정협의회에서 제안했던 ‘사업계획 변경 없는 1600만원대 선분양 제안’을 기준으로 물가변동, 금융비용 증가분을 반영한 적정 분양가 산정을 위해 정당한 권리를 갖춘 대표주간사 한양과 광주시민, 전문가 등으로 사회적 협의체를 구성하자는 입장이다.

한양 관계자는 “광주시가 한양의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부작위 위법 확인 소송과 수천억 원대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하겠다. 케이앤지스틸도 속임수 행정, 각종 특혜에 대해 추가 고소·고발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빛고을 측은 한양이 제시한 제안과 관련해 “반복되는 업무방해 행위에 강력하게 법적조치 하겠다”고 맞섰다.

빛고을 측은 한양이 내놓은 제안과 관련 “한양은 민선 7기에서도 (분양가를 낮출 수 있다는) 같은 주장을 했다. 당시 행정부가 이를 받아들였으나 사실상 사업의 지연만 있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타당성 검증 자료를 포함한 관련자료 공개에 빛고을 측은 이미 동의한 바 있다”며 “다만 행정절차가 진행 중인 사항에 대해 모든 자료를 공개하라는 것에 대해 이같은 요구가 행정절차 진행을 위해 온당한 것인지는 의문”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아울러 빛고을 측은 “총 사업비 2조7000억원, 기부채납 약 7500억원, 3.3㎡당 평균 분양가 2556만원을 제시한 것과 관련 여러 자료 제출을 요청받고 소명한 상태”라며 “어려운 분양여건을 고려할 때 분양가가 인하되는 방향으로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광주시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한양은 빛고을중앙공원개발의 일부 주주 구성원으로 법적 대표성이 없을 뿐만 아니라 지분율 변경 등 관련 소송의 당사자로서, 주주 간 내부 분쟁을 마치 광주시 책임인 것처럼 호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광주중앙공원 1지구 민간공원특례사업은 광주 서구 금호동과 화정동, 풍암동 일대 243만5000㎡에 공원시설과 아파트 지하3층~지상28층, 39개동, 2772가구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사업비는 2조2940억원 규모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