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기업 76.4%, 현 기준금리 이자비용 감당 어려워”

115

고금리가 장기화되면서 상당수 건설기업들이 올해 자금사정이 좋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18일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가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매출 500대 건설기업 자금사정 조사’에 따르면 응답기업 10곳 중 4곳은 현재 자금사정이 어려우며, 올해 하반기 자금사정이 호전될 것으로 전망하는 기업은 10곳 중 1곳에 그쳤다. 

기업들은 자금사정에 대해 ▲평년과 비슷(43.1%) ▲곤란(38.3%) ▲양호(18.6%) 순으로 답했다. 하반기 자금사정 전망에 대해서는 ▲비슷(52.9%) ▲악화(33.4%) ▲호전(13.7%) 순으로 조사됐다.
   
자금사정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는 ‘원자재 가격 및 인건비 상승’ (31.4%)을 가장 많이 꼽았고 ▲높은 차입 금리(24.5%) ▲신규계약 축소(16.7%) 순이었다. 고물가와 고금리가 자금사정을 악화시키는 주요 원인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을 감당할 수 있는 기준금리 임계치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기업의 76.4%가 현재 기준금리 수준(3.50%)에서 이미 임계치를 넘었다고 응답했다. 현 기준금리 수준에서 여유가 있는 기업은 17.7%에 그쳤다. 

올해 연말 우리나라 기준금리 수준에 대한 전망을 묻는 질문에서 응답기업들은 ▲3.50%(32.4%) ▲3.25%(30.4%) ▲3.00%(15.7%) ▲3.75%(15.7%) 순으로 꼽았다. 한경협은 건설기업들 사이에서는 현재 3.50%인 기준금리가 올해 내내 동결되거나 연내 0.25%포인트(p) 인하 전망이 우세하다고 설명했다.   

응답기업의 65.7%에 해당하는 기업들은 올해 하반기 기업들의 자금수요가 현재와 비슷할 것이라고 전망했으며, 자금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응답한 기업(26.4%)이 감소할 것으로 응답한 기업(7.9%)보다 3배 이상 많았다. 자금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부문은 ‘협력업체 공사대금 지급’(32.4%)이 가장 많았고 ▲선투자 사업 추진(17.6%) ▲원자재‧장비 구입(16.7%) 등의 순이었다. 

건설기업은 주로 금융기관 차입을 통해 자금을 조달하며, 자금조달 시 높은 대출 금리와 수수료로 인해 어려움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된 자금조달 방식으로 ▲금융기관 차입(72.5%) ▲내부유보자금 활용(17.6%), ▲회사채 발행(4.9%) 등을 꼽았다. 자금 조달 시 최대 애로사항으로는 ▲높은 대출금리 및 각종 수수료(75.5%), ▲과도한 연대보증 및 담보 요구(10.8%) 등을 지적했다.       

기업들은 안정적인 자금관리를 위한 정책과제로 ▲금리부담 및 수수료 수준 완화(39.2%) ▲공급망 관리를 통한 원자재 가격 안정화(16.7%) ▲부동산시장 연착륙을 위한 규제완화(16.7%) 등을 지목했다. 

이상호 한경협 경제산업본부장은 “고물가‧고금리 장기화, 부동산 경기 침체 등 복합적 요인으로 건설기업들의 금융비용 부담이 커지면서 자금사정이 악화되고 있다”며, “건설업계가 한계상황을 이겨낼 수 있도록 금리‧수수료 부담 완화, 원자재 가격 안정화, 준공기한의 연장 등의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자금사정 현황 및 하반기 전망 사진한경협
자금사정 현황 및 하반기 전망 [사진=한경협]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