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산업 진출 중견기업에 전용펀드·대출금리 1%포인트 인하

114
정부가 우리 산업의 ‘허리’ 역할을 하는 중견기업 지원을 위해 15조원을 투입한다. 신산업에 진출하려는 중견기업을 위한 전용펀드를 출시하는 한편, 대출금리를 1%포인트 낮춰준다.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중견기업을 위해서는 회사채 발행, 매출채권 유동화(팩토링)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15일 김주현 금융위원장 주재로 은행장 및 정책금융기관장 간담회를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맞춤형 기업금융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맞춤형 기업금융 지원에는 총 75조9000억원이 투입된다.

정부는 그간 정책적 지원에서 소외돼 있었던 중견기업에 대한 15조원 규모의 집중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했다. 중견기업은 전체 숫자는 5576개로 전체 기업의 1.3% 수준에 불과하지만 국내 총 매출액의 14.4%, 총 고용의 12.9%, 수출의 18.2%를 차지하는 중요한 축이다.

우선 은행들이 최대 2조5000억원 규모의 출자를 통해 최초로 5조원 규모의 중견기업전용펀드를 출시한다. 사업재편 및 스케일업, 인수합병(M&A)을 추진하는 중견기업 및 예비중견기업에 펀드규모의 50% 이상을 투자한다.

올해 3분기까지 1차 펀드를 결정하고 집행할 계획이다. 1차 펀드는 5000억원 규모로 조성하고 성과에 따라 운영 규모를 확대한다. 5대 시중은행과 성장금융(모펀드 운용사)은 MOU를 통해 출자 규모를 확약하고 1차로 500억원씩 출자할 예정이다.

신성장 분야로 신규 진출, 투자를 확대하는 중견기업을 위해서는 중견기업 전용 저리대출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산업은행과 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이 각각 1조원씩 총 6조원을 투입한다. 기업의 설비투자, 연구개발(R&D)자금, 운영자금 등에 대해 업체당 최대 1500억원(시설자금 1000억원, 운영자금 최대 500억원)까지 1%포인트 금리를 우대해 대출 지원에 나선다. 은행별 전산 준비를 거친 후 4월 1일 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5대 은행은 신산업 진출을 추진하는 중소기업에도 우대금리로 대출프로그램을 제공한다. 프로그램별로 최대 1%포인트의 금리 감면을 적용하는 방식으로, 5대 은행이 각각 1조원씩 총 5조원을 투입한다. 은행은 자율적으로 지원상품을 신규 개발하거나, 기존 상품에 우대조건을 적용하는 방식으로 상품을 제공하게 된다.

산업은행(5조7000억원), 기업은행(6조1000억원), 신용보증기금(2조5000억원), 기술보증기금(2조원) 등 정책금융기관은 성장이 필요한 중소기업에 우대자금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정책금융지원협의회 선정 5대 전략분야 영위 기업, 12대 국가 전략기술, 신성장 4.0 영위 기업이다. 총 16조3000억원 규모가 지원된다. 프로그램별로 최대 1.5%포인트의 금리 감면과 보증료 감면, 최대 보증비율 우대 등을 지원한다.

clip20240215092425
/금융위

중견기업이 자본시장 등 다양한 자금조달수단을 활용할 수 있도록 1조8000억원 규모의 사모사채(P-CBO) 발행을 지원한다. 외부 증권사를 통하지 않고 신보가 직접 유동화증권을 발행할 수 있도록 해 발행금리 인하도 추진할 계획이다.

매출채권 유동화(팩토링) 지원대상도 중견기업까지 확대한다. 중견기업도 팩토링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향후 지원대상을 확대할 방침이다.

은행권과 보증기관이 협력해 2조3000억원 규모의 성장사다리 프로그램도 마련한다. 매출액과 도약단계를 기준으로 중소기업이 중견기업으로 성장하는 과정에 따라 지원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