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뉴욕증시, 기술주 강세에 상승…S&P500, 5000선 회복

86

‘CPI 시장 반응 과도’ 지적에 매수세 유입
굴스비 “2% 달성까지 금리 인하 안 기다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7일(현지시간) 트레이더들이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시에서 주요지수가 14일(현지시간) 기술주 강세에 반등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151.52포인트(0.40%) 오른 3만8424.27에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7.45포인트(0.96%) 상승한 5000.62에, 나스닥종합지수는 203.55포인트(1.30%) 뛴 1만5859.15에 거래를 끝냈다.

뉴욕증시는 전날 발표된 1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시장 예상치를 웃돌면서 하락했지만,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시장의 반응이 과도하다고 지적하면서 이날 기술주와 경기 민감주를 중심으로 매수세가 유입됐다. 다만 예상보다 더딘 물가상승률 둔화 추세에 연준의 조기 금리 인하 관측이 후퇴한 것은 여전히 부담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뉴욕증시는 그동안 연준이 연내 금리 인하를 시작할 것이라는 전망과 미국 기업 실적에 대한 낙관론이 맞물리면서 작년 말부터 상승세를 이어왔다. 하지만 전날 CPI 발표 이후 매도세가 확대되면서 다우지수는 작년 3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S&P500지수도 전날 5000선 밑으로 떨어졌다. 주요 주가지수가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면서 시장 과열 양상이 이어지던 가운데, CPI를 차익 시현 및 보유주 조정의 빌미로 삼은 셈이다.

오스탄 굴스비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이날 인플레이션 둔화에 대해 낙관적 전망을 내놨다. 그는 “인플레이션이 수개월 약간 더 상회하더라도 목표치로 돌아가려는 우리의 경로와 여전히 똑같을 것”이라며 “인플레이션 정책 목표치인 12개월 기준 2% 달성까지 금리 인하를 기다리지 않겠다”고 말했다.

미국 도매 물가를 나타내는 12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종전 대비 더 하락했다고 조정된 것도 물가상승률 우려 완화에 도움이 됐다. 미국 노동부는 12월 PPI 계절 조정치를 전달 대비 0.1% 하락에서 0.2% 하락으로 고쳐잡았다.

미국 경제 연착륙 기대감과 미국 주식에 대한 펀더멘털(경제 기초 여건)이 양호하다는 점도 투자 심리를 지지했다. 톰 리 펀드스트랫 애널리스트는 “전날 CPI가 예상치를 웃돌기는 했어도 전체적인 인플레이션 둔화 흐름은 지속되고 있다”며 “투자자들의 매수 여력도 충분한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요셉 살루치 씨미스트레이딩 헤드는 “시세를 견인해 온 종목에 매수세가 돌아와 안도감으로 이어졌다”고 평가했다.

다만 연준의 첫 금리 인하 시기가 예상보다 늦어질 것이라는 관측은 증시에 부담 요소로 작용했다. 미국 장기 국채 금리가 4.2%대 후반에서 4.3%대로 높은 수준을 유지한 것도 주식의 상대적 고평가를 의식하도록 만들었다.

업종별로는 S&P500지수 내 필수소비재, 에너지를 제외한 9개 업종이 모두 상승했다. 특히 엔비디아를 중심으로 주요 기술주와 반도체 관련주가 강세를 보였다. 산업, 통신, 임의 소비재 관련주도 1% 넘게 오름세를 탔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 지수(VIX)는 전장 대비 1.47포인트(9.27%) 밀린 14.38을 기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