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 통계 정반대인데…차이 당연하다는 정부

119
물가 통계 정반대인데…차이 당연하다는 정부
13일 서울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과일들. 연합뉴스.

#. 설 연휴 직전인 8일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내놓은 사과 가격은 전년 설 직전(2023년 1월 20일)보다 10.0%나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국내 한 대형마트에서는 동일 기준으로 4%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 aT는 6일 기준 차례상 차림 비용이 지난해 설 닷새 전보다 0.7% 상승하는 데 그쳤고, 대형마트에선 그 비용이 오히려 지난해보다 1.1%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그런데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설 3주 전 대비 일주일 전 대형마트에서의 차례상 차림 비용 상승률이 유통업체 중 가장 높은 수준인 8%에 달했다고 밝혔다.

장바구니 물가가 고공행진하면서 국민들의 부담이 커지는 가운데 정부와 민간에서는 물가 상승률을 두고 잇따라 반대의 결과를 내놓고 있다.

13일 농식품부는 보도 해명 자료를 내고 “농축산물 소비자 가격은 조사기관별로 조사 품목의 규격, 조사 지역 및 장소, 정부 할인지원 반영 여부 등에 따라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물가가 계속 오르는 상황에서 과일값 통계 등이 기관마다 제각각으로 나와 혼란이 커진단 지적이 잇따르자 ‘통계 차이는 어쩔 수 없다’면서 해명을 내놓은 것이다. ★본지 2월 13일자 8면 참조

앞서 aT는 설 연휴 직전 3주(1월 19일~2월 7일) 동안의 사과 평균 가격이 1개당 2646원으로 지난해 설 연휴 직전 3주 평균가 대비 10.7% 올랐다고 밝힌 바 있다. 반면 통계청이 발표한 1월 농축수산물 물가지수는 1년 전과 비교해 7.97% 올랐고 그중 사과는 같은 기간 56.8%나 급등했다. 민간과 정부만이 아니라 정부 기관 사이에서도 통계 결과 간 괴리가 커진 모습이다.

관련해 농식품부 측은 “농축산물 소비자 가격과 물가 동향이 다소 차이가 있는 이유는 조사 기관별로 조사 품목의 규격, 조사 지역 및 장소, 정부 할인 지원 반영 여부 등이 상이하기 때문”이라며 “aT 등은 다수의 소비자가 실제 지불하는 가격을 조사하기 위해 정부 할인 지원 및 대형 유통업체의 회원 할인 등이 적용된 가격을 포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민간 조사 기관과의 차이에 대해선 “aT는 1983년부터 농수산물 가격정보를 전국 단위로 매일 조사하는 국내 유일한 기관”이라며 aT 조사의 신빙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물가 통계를 산출하는 방식 전반을 손봐야 한다는 지적을 내놓고 있다. 국민들이 체감하고 신뢰할 수 있는 지표가 필요하단 것이다. 일례로, 농식품부는 aT 조사를 기반으로 설 차례상 차림 비용을 발표하며 “조사 품목은 성균관 석전보존회 등의 자문을 거친 28개 품목을 대상으로 하는 등 조사의 신뢰성을 높이고 있다”고 말했지만, 이번 조사 대상에 오른 사과는 일반적으로 차례상에 올리는 대형 제수용 사과가 아닌 개당 300~350g 수준의 중형 사과로 나타나 현장과의 거리를 키웠다.

이은희 인하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정부는 숫자가 높지 않게 나오면 안도를 하겠지만 소비자들은 실제 체감과의 괴리 때문에 통계에 불신을 가질 수밖에 없다”며 “통계청·aT 모두 산출 공식이나 품목을 자세히 공개하고 실제 체감 물가와 근접해지기 위해서는 어떤 변화가 필요한지 검토를 해야 할 것”이라고 짚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