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 44억 아파트에 만점 청약통장 나왔다…서울 어느 단지인가 보니 [집슐랭]

195
분양가 44억 아파트에 만점 청약통장 나왔다…서울 어느 단지인가 보니 [집슐랭]
포제스 한강 조감도. 사진 제공=엠디엠플러

평당 1억 원이 넘는 국내 최고 분양가로 화제를 모은 서울 광진구 ‘포제스 한강’ 아파트 분양에서 청약 통장 가점이 74점인 지원자가 당첨됐다. 이는 5인 가구 기준 만점으로 다섯 식구가 15년 이상 무주택 기간을 채워야 나올 수 있는 점수다.

2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전날 당첨자를 발표한 포제스 한강 전용 84㎡ 1순위 해당 지역 당첨자 가점은 최저 59점, 최고 74점, 평균 62.5으로 집계됐다.

청약 가점은 무주택 기간(최고 32점), 청약 통장 가입 기간(최고 17점), 부양 가족(최고 35점) 기준으로 산출된다. 무주택 기간과 청약통장 가입 기간은 15년이 넘을 경우 만점을 채울 수 있다. 부양 가족은 3인 가족(부양 가족 2명) 15점, 4인 20점, 5인 25점, 6인은 30점, 7인 이상은 35점이다. 74점의 경우 5인 가구가 15년 이상 무주택으로 있어야 나올 수 있는 셈이다.

엠디엠플러스가 시행하고 DL이앤씨가 시공하는 포제스 한강의 평당 평균 분양가는 1억 1500만 원으로 전용 84㎡ 공급가는 32억~44억 원, 전용 115㎡는 52억~63억 원, 펜트하우스인 전용 244㎡는 150억~160억 원 선에서 책정돼 주변 시세 대비 2~3배 비싸다. 가격 부담이 크지만 한강 프리미엄 조망 등 고급 아파트로서의 희소성이 부각돼 평균 청약 경쟁률이 10대1(전용 84㎡는 18대1)에 달했고 5인 가구 기준 만점짜리 통장도 접수된 것으로 분석된다.

분양 관계자는 “가격은 비싸지만 하이엔드 아파트라 미래 가치가 높은 곳”이라며 “이에 청약 가점을 차곡차곡 쌓아온 현금 부자들이 상당수 지원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올 들어 서울 강남 3구에서 16곳, 1만 8000여 가구 규모의 큰 분양장이 서면서 가점 70점 이상의 청약통장 접수가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강남 3구는 분양가상한제 적용으로 분양가가 시세보다 저렴해 당첨만 되면 수억 원의 차익이 기대되기 때문이다.

지난해 유일하게 강남권에서 분양했던 송파구 문정동 ‘힐스테이트e편한세상문정’의 경우 당첨 가점 최고는 79점, 최저는 64점이었다. 청약 가점 만점이 84점인데 분양 업계에서는 대체로 강남권 청약 커트라인을 70점 이상으로 관측하고 있다.

분양가 44억 아파트에 만점 청약통장 나왔다…서울 어느 단지인가 보니 [집슐랭]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