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첫 파운드리 행사에 올트먼 참석… 오픈AI와 반도체 공조하나

149

챗GPT 개발사 오픈AI의 샘 올트먼 최고경영자(CEO)가 인텔 첫 파운드리 포럼에 특별 연사로 참석한다. 최근 방한해 삼성전자·SK하이닉스 경영진과 회동한 데 이어 미국 대표 반도체 기업인 인텔과 만나는 것이다. 인공지능(AI) 칩셋의 탈(脫) 엔비디아 전략을 추진 중인 올트먼 CEO가 파운드리 협력사를 찾고 있다는 분석이 따른다.

인텔 첫 파운드리 행사에 올트먼 참석… 오픈AI와 반도체 공조하나
팻 갤싱어 인텔 CEO 트위터 캡처

팻 겔싱어 인텔 CEO는 지난 30일(현지 시간) “올트먼 CEO가 2월 21일 열리는 ‘다이렉트 커넥트’에 참석한다”며 “AI 시대 무한한 가능성이 앞에 놓인 가운데 반도체의 역할에 대해 함께 논의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이렉트 커넥트는 인텔 파운드리서비스(IFS)의 첫 외부 행사다. 인텔은 2021년 파운드리 복귀를 천명한 후 올 1분기부터 본격적으로 파운드리 회계를 분리하고 외부 영업에 나설 계획이다. 2월 말 개최하는 다이렉트 커넥트는 인텔의 향후 파운드리 사업 전략을 대외 공표하는 자리인 셈이다.

인텔은 다이렉트 커넥트에서 향후 파운드리 공정 로드맵과 주요 고객사 유치 현황 등을 공개할 전망이다. 올트먼은 이 행사에 ‘전문가(luminary) 연사’ 자격으로 참여한다. 올트먼이 발표할 내용은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으나, 파운드리 행사인 만큼 AI와 반도체 생산 기술의 연관성에 관해 논할 여지가 크다.

일각에서는 오픈AI와 인텔의 반도체 협업 방안이 공개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최근 올트먼 CEO는 AI 반도체 자체 생산을 위해 뛰고 있다. 엔비디아가 AI 가속기 시장을 사실상 독점한 데 따라 반도체 수급에 어려움이 따르는 탓이다. 올트먼 CEO는 지속적인 AI 연구를 위해 반도체 대안 마련이 필수적이라는 판단하에 아랍에미리트(UAE) 투자자와 논의를 진행중이다.

최근 동아시아를 찾아 TSMC와 삼성전자, SK하이닉스 경영진과 회담을 가진 이유 또한 AI 가속기 생산 협력을 위해서라는 분석이 따르고 있다. 반도체 업계 한 관계자는 “인텔은 파운드리와 AI 가속기 고객사 마련이 시급한 처지인 만큼 최고의 고객사가 될 오픈AI에 ‘유리한 조건’을 제시할 여지가 충분하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