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소비부터 부동산까지 내수회복 총력전…한은 “올해 4% 중반 성장할 것”

92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 정부가 연초부터 소비와 일자리,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한 대출 지원 등 전방위 대책을 통해 내수와 투자에 힘을 싣고 있는 가운데 올해 중국 경제 성장률이 4% 중반을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은행 북경사무소는 지난 29일 ‘중국경제 동향과 전망’ 분석 보고서를 통해 “중국은 올해 안정적인 경기회복세 유지를 위한 정책지원을 강화하는 가운데 투자·소비 등 내수를 중심으로 4% 중반의 성장세를 나타낼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중국의 연간 경제 성장률은 5.2%다. 

한은 북경사무소가 지난 12월부터 1월까지 두 달여 간 중국 경제 흐름을 분석한 결과 최근 현지 실물경제는 제조업과 인프라를 중심으로 생산과 투자가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내수 개선은 더딘 모습을 보였다. 자동차, 통신기기와 같은 주요 내구재 판매 증가세가 둔화된 데다 생필품을 중심으로 한 소매판매 증가율(전년비 7.4%)이 시장 전망치(8.2%)를 밑돌았다. 

한은은 중국 선완훙위안(申万宏源)증권과 스위스 투자은행인 UBS 코멘트를 인용해 “중국 소비는 고용시장 부진, 자산규모 축소 등으로 심리 개선이 더뎌져 개선세가 둔화되고 있다”면서 “청년실업률과 고용불안이 지속되고 자녀교육과 노인부양 부담, 집값·주가 하락까지 덮치면서 청·장년층 소비 여력이 줄었다”고 밝혔다. 

투자 부문에서는 중국 제조업과 SOC가 정책 지원에 힘입어 양호한 흐름을 보였다. 다만 부동산시장 조정 압력이 지속되고 있는 데다 주택거래와 착공실적이 저조해 경기 부진이 지속됐다. 지난달 중국 부동산경기지수는 93.36으로 지난 2015년 5월(92.43) 당시 기록한 역대 최저치에 근접한 상태다. 민간투자 또한 작년 9월 전담기구 신설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부진한 것으로 평가됐다. 

그런가하면 중국 소비자물가상승률은 석 달 연속 하락 기조를 이어갔다. 신규 주택가격은 대체적으로 한 달 전보다 가격이 하락했고 금융시장에서는 유동성(광의통화, M2) 증가율이 소폭 하락했다. 미국의 금리 인하 기대 부각 속 장기금리는 낮아졌다. 주가 역시 중동발 지정학적 리스크와 외국인 투자자금 유출 등으로 하락세를 보였고 이위안화도 미 달러화 대비 소폭 하락했다. 

올해 중국 경제에 대한 전망은 정부와 시장 간 온도 차가 컸다. 중국 중앙정부는 소비 회복 등 낙관론에 힘을 싣고 있고, 상하이 등 지방정부도 연 성장(지역내총생산, GRDP) 목표를 5~6%로 제시하고 있다. 반면 시장에서는 중국 소비와 투자 심리 위축, 지방정부융자기구(LGFV) 부채, 저출산·고령화 이슈 등을 들어 우려를 내놓고 있다.

한편 중국 정부는 연초부터 경기 회복세 강화를 위한 정책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중국 상무부는 지난 8일 올해를 소비진흥의 해로 선포하고 전자상거래를 통한 소비 활성화를 공표했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도 3500억위안(약 64조원) 규모의 담보보완대출을 통해 저가 서민주택 건설과 낙후지역 개발 지원에 나섰다. 이밖에 일자리 창출(인적자원사회보장부)과 대출규제 완화를 통한 부동산시장 지원안(금감총국)이 예고됐다.

한은은 “향후 중국 경제는 추가 부양책과 소비회복 가속화, IT 업황 개선이 상방 요인인 반면 부동산 경기 부진 장기화, 글로벌 경기둔화, 지정학적 리스크가 하방 리스크로 작용할 소지가 있다”면서 “이 과정에서 인민은행이 지급준비율 등 다양한 통화정책수단을 활용해 실물경제를 지원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고 부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