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장시황] 국내 증시, 하락 출발해 약보합…외국인·기관 ‘팔자’

91
사진아주경제DB
[사진=아주경제DB]

국내 증시가 전 거래일 대비 0.44% 하락하며 약세로 시작했다.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세를 개미들이 받아내며 상승 전환했다 다시 떨어지는 등 보합세를 이어가고 있다.

3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오전 9시 3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5.62포인트(0.22%) 내린 2493.19를 기록하고 있다. 지수는 2487.90에 개장해 낙폭을 좁히다가 9시 5분께 반등했지만, 이후 5분을 버티지 못하고 다시 내림세로 전환했다.

코스피에서 개인은 186억원어치 순매수하고 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7억원, 132억원어치 순매도 중이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 삼성전자(-0.81%), SK하이닉스(-1.31%), 현대차(-0.21%), 셀트리온(-0.95%), 네이버(-0.24%)는 떨어졌다. LG에너지솔루션(2.00%), 삼성바이오로직스(0.24%), 기아(0.82%) 등은 오름세다.

같은 시각 코스닥은 전 거래일 대비 0.31포인트(-0.04%) 내린 818.55을 기록하고 있다. 지수는 813.80에서 출발해 하락폭을 좁혔지만 반등에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코스닥 시장에서도 개인은 121억원어치 순매수하고 있다. 외국인이 107억원 순매도 중이며 기관이 12억원어치 순매수하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 에코프로비엠(0.45%), 에코프로(1.17%), HLB(1.15%), 레인보우로보틱스(0.13%)가 상승세다. 알테오젠(-1.11%), 셀트리온제약(-1.42%), HPSP(-0.75%), 리노공업(-2.85%), 엔켐(-1.96%), JYP Ent.(-0.52%)는 떨어지고 있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오늘 국내 증시는미국 빅테크의 장 마감 후 실적 및 콘퍼런스콜 내용에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나, 애플의 아이폰 판매 실적 부진이 예상되는 점은 부담”이라며 “장중 국내 12월 산업생산 및 소매판매와 같은 실물경제지표와 중국 국가통계국이 발표하는 1월 제조업 및 비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