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인텔·NTT, 빛의 반도체 개발 추진…일본 452억 엔 투입

158

한미일, 6G 통신ㆍ생성형 AI에 필요한 광반도체 협력

SK하이닉스의 메모리 칩이 컴퓨터 회로 기판 위에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한미일 3국이 빛의 반도체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그 시작으로 일본 정부가 452억 엔(약 4080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30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일본 경제산업성 산하 신에너지ㆍ산업기술종합개발기구(NEDO)는 6G용 통신 연구개발 사업 일환으로 NTT 등에 452억 엔을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2030년 보급될 것으로 보이는 6G 통신은 광기술을 활용해 적은 전력으로 대용량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있는 차세대 기술로, 여기에 필요한 게 광반도체다. 광반도체는 대량의 전력을 소비하는 생성형 인공지능(AI) 보급에도 필수로 꼽히고 있어 각국이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특히 SK하이닉스와 인텔, NTT 등 한미일 3국 기업이 개발을 협력하기로 해 기대를 모은다. 사이토 겐 일본 경제산업상은 기자회견에서 “광반도체는 미래의 게임 체인저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닛케이는 “광반도체 실용화와 보급은 글로벌 연계를 어디까지 진행할 수 있는지에 달렸다”며 “큰 벽 중 하나가 양산 기술과 비용 경쟁력 확립으로, 위탁생산, 장치, 소재 등 여러 업계가 함께 견고한 공급망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