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노후 임대 아파트 화재예방 대책 마련

96

서울주택도시공사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최근 노후 임대아파트에 화재가 발생해 입주민들이 피해를 입은 것과 관련, 화재예방 종합대책 마련에 들어간다고 30일 밝혔다.

화재예방 종합대책은 고령자·보행약자 등 취약계층 거주자가 많고 스프링클러가 없는 영구임대 아파트를 중심으로 추진한다. 화재 발생의 근본적인 문제부터 접근할 계획이다.

세부 계획으로 △ 소방전문가가 직접 가구를 방문해 화재 취약 요인 발굴 및 제거 △ 취약계층이 화재 시 스프링클러 대신 손쉽게 초기 진화에 사용할 수 있는 소방용품 지원 △가구 내 소화기 사용법과 대피 요령 교육 △ 자체 소방 훈련 및 교육 강화 △ 피난안전시설 보완 등 화재 예방부터 초기 대응, 대피 등의 종합 대책을 추진한다.

최근 서울 강서구 가양동, 방화동 등의 임대단지 세대 내에 화재가 연이어 발생, 세대 내부가 전소돼 입주민과 이웃 주민들이 대피하는 등의 사고가 일어났다. 소방 당국은 이들 아파트가 스프링클러 설치가 의무화되기 전 지어진 노후 공동주택들로 초기 진화가 어렵고 화재의 확산도 빨랐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동안 SH공사는 관리 중인 임대 아파트의 화재 예방 및 대피를 위해 △가구 주방 내 가스타이머콕 설치 △가구 누전차단기 교체 △옥상비상문 자동개폐장치 및 피난유도선 설치 등 화재예방 설비를 보완 설치해 왔다.

SH공사는 이 같은 내용을 바탕으로 화재예방 종합대책을 올해 상반기 안으로 수립해 겨울이 되기 전 영구 임대아파트 등 노후 임대단지에 적용해 나갈 예정이다.

김헌동 SH공사 사장은 “임대주택 화재예방 종합대책이 마련되는 대로 조속히 시행해 화재 취약계층도 안전하게 거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민 안전을 위한 개선사항을 지속 발굴해 안전경영을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