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중기 수출 1118억 달러 기록…전년비 2.3% ↓

177

1
제공=중기부

2023년 중소기업 수출은 전년대비 2.3% 감소한 1118억 달러로 2021년 1100억 달러를 처음으로 돌파한 이후 3년 연속 1100억 달러 수출실적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는 30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3년 중소기업 수출동향(잠정치)’을 발표했다.

2022년 하반기부터 이어진 수출감소 추세가 2023년 상반기로 이어졌으나 2023년 8월부터 전년대비 증가추세로 전환해 하반기 수출이 반등했으며 전체 중소기업 수출 감소폭이 완화됐다. 수출 중소기업 수는 9만4635개사로 전년(9만2448개사) 대비 소폭(+2.4%) 증가했으며 신규 수출기업수는 전년대비 6.0% 증가, 수출 중단기업은 1.9% 감소하는 등 중소기업의 수출지표가 개선됐다.

중소기업 수출품목 중 화장품, 자동차, 플라스틱제품, 자동차부품 등이 높은 수출실적을 기록했다. 중소기업 전체 수출액 중 상위 10대 품목 집중도는 33.0%로 총수출 10대 품목 집중도(57.5%) 대비 낮은 편으로 나타났다. 수출액 상위 10대 품목 중 1위인 화장품(+20.2%)과 2위인 자동차(+57.4%) 수출이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으며 자동차부품, 기타기계류, 전자응용기기, 기계요소 수출이 호조세를 보였다.

주요 수출 증가 품목의 증가요인을 분석하면 자동차 수출의 경우 전쟁으로 인한 러시아의 자동차 생산 중단 등에 따라 러시아 주변국인 키르기스스탄(315.0%), 카자흐스탄(+21.4%)의 중고차 수요가 증가한 점이 주요 원인이며 리비아(+120.1%) 등 중동지역 중고차 수출도 증가세를 보였다.

화장품의 경우 중국으로 수출이 감소(14.4%)했으나 미국(+47.2%), 일본(+12.9%), 베트남(+28.6%) 등으로 수출국이 다변화돼 중소기업의 화장품 수출액은 연간 기준 역대 최대실적을 기록했다. 자동차 부품의 경우 완성차 시장 호황에 따라 미국(+7.0%), 멕시코(+18.4%), 일본(+9.9%) 등 자동차 공장이 위치한 국가로의 수출이 확대됐다.

중소기업 수출액 상위 10대 국가 순위는 중국, 미국, 베트남, 일본, 인도 순으로 집계됐으며 미국, 러시아, 멕시코 3개국 수출액이 증가했다. 미국의 경우 자동차부품, 화장품, 기타기계류 등 주요 품목의 수출 증가로 2023년 기준 전체 수출국 중 가장 많은 수출액 증가(+8.5억달러)를 기록했다. 러시아의 경우 화장품, 자동차 부품의 수출이 증가세를 견인했으며 멕시코의 경우 현지 자동차 공장의 생산 확대로 인해 자동차 부품의 수요가 확대돼 수출이 증가한 점이 특징이다. 중소기업 수출액 상위 10대 국가 외에도 중동(+6.6%·+3.6억달러), 유럽연합(EU +4.3%·+6.9억달러)에서의 중소기업 수출 증가가 두드러졌다.

2023년 중소기업 온라인 수출액은 7억6000만 달러로 전년대비 11.3% 증가했다. 국내 온라인 총 수출액 9억9000만 달러 중 중소기업 비중은 76.5%로 중소기업이 온라인 수출 분야를 선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수출 주요 품목으로는 1위화장품(31.6%)과 아이돌 굿즈 등이 포함된 3위 문구·완구(135.3%) 등이 강한 증가세를 보였다. 온라인 수출 중소기업의 수는 4116개사(+8.2%)로 전년대비 312개사가 증가하며 성장세를 지속했다.

최원영 중기부 글로벌성장정책관은 “2023년 중소기업 수출은 중국의 경기침체, 고물가에 따른 긴축재정 기조 등 불안정한 대외환경으로 전년대비 감소했으나 중소기업의 수출국 다변화, 수출 중소기업 개수의 증가 등 긍정적인 부분이 있었다”며 “2023년 하반기부터 이어지는 수출 증가추세를 2024년에도 이어갈 수 있도록 중소기업 수출을 총력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