뚝섬 한강공원 인근에 50층 내외·2950가구 아파트 들어선다 [집슐랭]

92
뚝섬 한강공원 인근에 50층 내외·2950가구 아파트 들어선다 [집슐랭]
‘자양4동 59-90번지 일대 재개발사업’ 위치도. 사진제공=서울시

뚝섬 한강공원 인근 자양동에 50층 내외 약 2950가구 아파트가 들어선다.

30일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의 ‘자양4동 59-90번지 일대 재개발사업’ 신속통합기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시는 한강변에 가깝게 위치한 입지적 강점을 활용해 한강 생활권 특화단지로서의 미래 청사진을 제시했다. 이 일대는 주변으로 뚝섬 한강공원 성수 카페거리, 역세권 상권, 대학(건국대, 세종대, 한양대) 등 다양한 지역자원과 인접해 잠재력이 풍부하지만, 노후화된 집들과 좁은 골목, 열악한 가로환경, 부족한 생활기반시설 등으로 인해 주거환경이 열악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시는 도시와 한강을 잇는 남북 방향의 중앙공원을 계획해 지역 일대의 수변·녹지 연결체계를 완성하며 공원을 품은 한강변 특화단지를 실현한다. 한강변 경관을 고려한 지구 통경축 확보를 위해 북측 소공원에서부터 광폭의 선형 중앙공원을 지나 뚝섬한강공원까지 녹지축을 연결해 한강과 녹지가 어우러진 ‘한강 생활권 특화단지’를 구현한다. 또 뚝섬한강공원까지 이어지는 한강 접근로를 정비하고, 기존 노유시장길 및 중앙공원변으로 가로활성화시설과 입체보행로를 계획해 활력있는 생활 가로를 조성한다. 상습 정체구간인 뚝섬로를 확폭함으로써 지역 교통체계도 개선한다. 기존에 1종, 2종(7층), 2종, 3종 등으로 혼재된 용도지역은 3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상향하고 유연한 층수 계획을 적용해 열린 통경축을 확보하며 리듬감 있는 한강변 스카이라인을 조성한다.

조남준 서울시 도시공간본부장은 “자양4동 59-90일대 재개발 신속통합기획이 확정됨에 따라, 성수전략정비구역과 더불어 자양~성수 일대 스카이라인의 대대적 변화가 예상된다”며 “수변공간과 녹지가 어우러지고 매력적인 미래경관을 창출하는 등 도시・주거공간의 혁신을 이뤄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뚝섬 한강공원 인근에 50층 내외·2950가구 아파트 들어선다 [집슐랭]

*‘집슐랭 연재’ 구독을 하시면 부동산 시장 및 재테크와 관련한 유익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생생하게 전달받으실 수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