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릴때 담자’ 중국 증시 전기차 종목 담는 중학개미

122

올해 배터리 시스템 공급업체 ‘CATL’ 순매수 1위
전기차 브랜드 ‘비야디’ 2위·엔진업체 ‘강서특종전기’ 5위
“중국 정부 재정정책 주목…주가 상승 후속 조치에 달려”

사진=이민재 기자 2mj@지난해 ‘IAA 모빌리티 2023’에 마련된 BYD(비야디) 전시 부스의 모습.

중국 증시가 내려앉자 중학개미(중국 증시에 투자하는 국내 투자자)들이 중국의 전기차·이차전지 종목을 주워담은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해 들어 국내 투자자들이 중국 증시에서 가장 많이 순매수한 종목은 ‘CONTEMPORARY AMPEREX TECHNOLOGY CO LTD-A(CATL·닝더스다이)’로, 97만 달러 어치를 순매수했다.

CATL 중국 기반의 전력 배터리 시스템 공급업체로, 신생 에너지 차량용 전원 배터리 시스템 및 에너지 저장 시스템에 주력 중이다. 특히 리튬인산철(LFP) 배터리의 강자다.

올해 들어 국내 투자자들이 장바구니에 중국의 전기차·이차전지 관련 종목들을 대거 담은 모습이다. 올해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 중 4개 종목이 전기차·이차전지 관련주로 파악된다

중국의 전기차 브랜드 비야디가 82만 달러 순매수를 기록하며 2위에 이름을 올렸다. 비야디는 가격 경쟁력을 바탕으로 지난해 4분기 테슬라를 넘어 세계 최대 전기차 업체에 등극했다. 아시아와 유럽 전기차 시장에서 현대자동차와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고 있다.

중국의 전기차 엔진 제조업체 강서특종전기(JIANGXI SPECIAL ELECTRIC MOTOR)는 순매수 5위를 기록했다. 국내 투자자들은 올해 들어 22만 달러 어치를 순매수했다. 강서특종전기는 교류(AC) 전기 모터의 연구 개발, 제조 및 유통을 영위하고 있다.

전기차 관련 종목으로 분류되는 회천기술(SHENZHEN INOVANCE TECHNOLOGY)은 투자자들이 16만 달러를 사들이며 순매수 상위 8위로 집계됐다. 산업용 자동제어 제품 및 새로운 에너지 제품의 연구개발 제조, 유통에 종사하는 기업으로, 서보시스템의 세계 점유율 1위로 알려져있다.

중국 증시가 올해 주요국 증시 중 가장 부진한 가운데 전기차·이차전지 종목의 주가가 하락하자 매수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심천종합지수와 상해종합지수는 올해 각각 6.80%, 1.76% 하락했다. 최근 6개월 동안은 각각 21.06%, 11.16% 내렸다.

최근 들어선 중국 증시 밸류가 역사적 하단을 기록하면서 중국 정부의 개입 시도로 반등 기대감이 올라오고 있다. 인민은행은 24일 은행의 지급준비율(지준율)을 0.5%포인트 전격 인하해 시중에 풍부한 유동성을 공급키로 결정했다. 최근 4거래일간 심천종합지수는 4.14%, 상해종합지수는 5.58% 상승하는 반등장이 펼쳐졌다.

홍록기 키움증권 연구원은 “중국 인민은행의 지급준비율 인하 조치로 1조 위안 규모의 유동성이 공급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과거 2년간 통화정책 완화 효과가 반감되어왔던 경험을 감안, 실제 효과를 확인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통화정책 완화 효과가 살아나고 시장 기대에 상승하는 재정정책이 나올 경우 증시 회복이 기대된다”며 “그러나 당국의 후속 조치나 매크로 지표 반응이 약하다면 이번 조치 효과는 지수 하방 경직성을 확보하는 데 그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