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美 FOMC 앞두고 국내 주가에 동조화 흐름 강화…예상 1300~1350원”

122

이번 주 원·달러 환율은 미국 FOCM(연방공개시장위원회)를 앞두고 변동성이 줄어든 가운데 눈치보기 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주간 원·달러 환율 예상 밴드는 1300~1350원으로 예상된다.

29일 하이투자증권은 “내일(현지시각) 개최되는 FOMC 회의와 ISM제조업 지수와 고용지표 등 미국 주요 경제지표 발표를 앞두고 관망모드가 강해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파월의장 발언 내용도 중요하지만 FOMC회의와 고용지표 발표 이후 미국 국채 금리 흐름이 달러화 흐름에 더욱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FOMC와 고용지표 발표 이후 10년 국채금리의 4.2%에서 추가 상승 혹은 4.1%를 밑도는 여부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지난주 글로벌 외환시장은 다소 조용한 한주였다. 미국 4분기 GDP성장률 서프라이즈 등이 연초 이후 굳어진 달러화 강세 기조를 더욱 단단하게 해줬지만 달러 추가 강세 압력은 제한적 수준에 그쳤다.

라가르드 총재의 기자회견이 비둘기파적으로 해석되면서 유로화는 전주대비 소폭 하락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유럽 금리선물 시장에서 ECB의 4월 인하 확률은 90%에 이른다. 일본은행의 통화정책 결과 역시 시장 예상치를 크게 벗어나지 않으면서 엔화는 전주대비 보합세를 보였다.

달러-위안 환율은 하락하며 강세를 보였다. 주가 급락 등으로 인민은행이 지준율 인하에 나섰고 이에 따른 증시 반등이 위안화 강세로 이어졌다. 호주달러 환율 흐름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모멘텀 부재 등으로 호주달러는 약세 분위기를 이어갔다.

원·달러 환율은 변동성을 축소했으나, 국내 주가 흐름에 원·달러에 동조화되는 현상은 심화됐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주가 변동성도 여전히 원·달러 환율에 영향을 줄 전망”이라며 “유가도 배럴당 78달러 수준까지 상승하면서 80달러를 넘어설지 또는 재차 안정될지 외환시장이 관심을 끌 수준 대에 진입했다. 이는 안전자산 선호 심리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변수”라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