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아파트 착공 사상 최저…신규 분양 단지 주목

207

착공

지난해 아파트 착공실적이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26일 국토교통부 통계누리 주택건설실적통계(착공)에 따르면 지난해(1~11월) 전국 아파트 착공실적은 13만3585가구로 전년 동기대비 5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1년 관련 통계가 작성된 이후 역대 최저치다.

아파트 착공실적은 수도권보다 지방에서 더욱 급감했다. 수도권의 23년 아파트 착공실적은 6만6212가구로 전년 동기간(12만9286가구) 대비 48% 감소한 반면, 지방은 전년 동기간 14만9280가구에서 23년에는 6만7373가구로 54%나 감소했다. 수도권과 지방 역시 아파트 착공실적이 6만여가구로 떨어진 것은 2011년 이후 최초다.

지난해 아파트 착공실적은 세종, 제주, 대구 순으로 적었다. 세종시는 2023년 아파트 착공실적이 0가구였다. 제주는 지난해 아파트 착공실적이 전년 동기대비 55% 감소한 858가구 였다. 대구시는 1만4848가구에서 962가구로 전년 동기 대비 94% 감소했다.

아파트 착공실적이 줄어든 데는 원자재가격과 인건비 상승 등의 여파가 시공사, 지자체, 조합 등 간의 갈등을 불러오면서 사업이 지체됐고 결국 착공이 미뤄지면서 착공실적에 영향을 준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따라 미분양 물량도 줄고 있다. 국토부 통계누리 ‘시군구별 미분양현황’에서 확인한 지난해 1월 전국 미분양 아파트 세대수는 7만5359가구였으나, 6월에는 6만6388가구로, 11월에는 5만7925가구로 줄고 있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들은 “아파트 착공실적은 2~3년 뒤 입주하게 되는 물량 자체가 줄어든다는 것을 의미하는 만큼 향후 공급 감소에 따른 집값 급등이 현실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전국적으로 아파트 착공실적이 줄어든 가운데 올해 1, 2월 신규 분양되는 단지를 잡기 위한 수요자들의 움직임도 활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DL이앤씨는 오는 29일부터 강원 원주 일원에 짓는 ‘e편한세상 원주 프리모원’ 2회차 분양물량에 대한 청약 접수를 시작한다. 2회차 분양물량은 지하 2층~지상 25층, 6개동, 전용면적 59~102㎡ 총 572가구 중 전용면적 84·102㎡ 222가구를 분양한다.

현대엔지니어링과 포스코이앤씨는 오는 26일 경북 포항시 일원에 짓는 ‘힐스테이트 더샵 상생공원’의 견본주택을 개관하고 분양에 나선다. 2개 단지 총 2667가구로 조성되며 이중 지하 5층~지상 35층, 전용면적 84~178㎡ 1668가구로 구성된 2단지가 먼저 공급된다.

남양건설은 오는 26일 전남 장성군 기산리 일원에 짓는 ‘장성 남양휴튼 리버파크’의 견본주택을 개관하고 분양에 나선다. 단지는 지하 1층~지상 최고 20층, 3개동, 전용면적 80·84㎡, 총 180가구 규모로 공급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