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주택시장 흥행 성공…“대형 건설사 아파트 선호 현상 심화”

176
자료제공=롯데건설‘롯데캐슬 시그니처 중앙’ 조감도.

최근 부동산 시장이 실수요자 중심으로 재편되는 가운데 롯데건설 분양 단지 흥행이 잇따르고 있다.

26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롯데건설은 경기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에 분양한 ‘롯데캐슬 시그니처 중앙’은 올해 첫 완판 기록을 세웠다. 총 3333건의 청약통장이 접수돼 평균 13.07대 1로 1순위를 마감했으며, 전용면적 59㎡A형은 최고 경쟁률인 20.19대 1을 기록하며 정당계약 이후 8일 만에 완판에 성공했다.

롯데캐슬 시그니처 중앙은 지하철 4호선과 수인분당선이 지나는 중앙역이 도보권에 있으며, 신안산선(예정)까지 개통되면 여의도를 30분 안에 갈 수 있어 지역 내 우수한 입지 여건을 갖췄다. 또 영동고속도로, 서해안고속도로 등 광역교통망도 잘 발달해 있고 인천발 KTX(예정), GTX-C노선(예정)도 계획돼 있다.

올해 롯데건설은 부산 ‘해운대 센텀’과 ‘인천 효성지구’, 광명사거리역 인근 ‘광명 9R’ 등의 분양을 앞두고 있다. 서울에선 ‘잠실 미성ㆍ크로바’, 한강변 핵심 입지인 ‘청담 삼익’, 지하철 4ㆍ6호선 더블역세권 입지에 풍부한 교육인프라를 자랑하는 ‘삼선 5구역’에서 공급을 앞두고 있다. 이에 올해 롯데건설은 약 2만3000가구를 분양해 흥행 흐름을 이어갈 예정이다.

윤지해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대형 건설사는 지방 핵심지역 등 사업성이 우수한 곳 위주로 선별 수주를 해왔기 때문에 분양 단지도 입지와 사업성 모두를 갖춘 곳들이 많을 수밖에 없다”며 “고금리로 재정 부담이 강해진 상황에서 수요자들의 청약 옥석 가리기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말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분양시장 침체기에도 실수요자들은 상징성과 희소성을 바탕으로 우수한 입지를 갖춘 신규 단지를 꼼꼼하게 확인하며 꾸준히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롯데건설은 앞으로도 차별화된 기술력과 우수한 상품성으로 좋은 결과를 거둘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