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긴장에…수출바우처 물류비 지원 한도 1000만원 ↑

103
중동 긴장에…수출바우처 물류비 지원 한도 1000만원 ↑
홍해 지역에 있는 이스라엘 해군의 미사일 보트. 신화연합뉴스

정부가 수출바우처 내 물류비 지원 한도를 2000만 원에서 3000만 원으로 긴급 확대한다. 중동 군사 긴장에 따른 물류 차질로 운임비가 오르는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정인교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25일 ‘제4차 수출비상대책반’을 주재하며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물류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또한 유럽 등 지역의 공동물류센터에 36억 원을 투입, 물류비 상승 전에 현지에 추가로 재고를 확보하길 원하는 중소기업을 지원한다. 유럽과 미주로 향하는 중소기업 전용 선복을 40% 이상 확대하기로 했다.

중동 군사 긴장으로 선박이 홍해를 피해 남아공 희망봉으로 우회, 이에 따른 비용이 증가하자 긴급 지원에 나선 것이다. 문제는 중동 긴장이 장기화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정 본부장은 “중동 지역의 물류 차질은 다수 국가의 이해관계가 복잡하게 돼있다”며 “불확실성 확대와 더불어 장기화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에 정부는 시나리오별 지원 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기로 했다. 현재 2240포인트 안팎인 상하이운임지수가 2700~3900포인트까지 오를 경우 수출바우처 하반기 지원분 31억 원을 조기에 투입하기로 했다. 또한 피해 기업의 유동성 지원을 위해 선적 전 보증한도 우대, 보증료 할인 등 특별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지수가 3900포인트 이상으로 치솟을 경우에는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 추가 물류비 지원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현재까지 우리 기업의 수출 선적, 수입품 조달 등은 정상적으로 진행 중”이라며 “유럽과 미주 지역에 공장을 둔 자동차·배터리 업체들도 재고가 충분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상황을 계속 모니터링하며 기업들을 적기에 지원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