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脫엔비디아’ 모색하는 오픈AI 올트먼…삼성·SK와 AI반도체 손잡나

165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생성형 인공지능(AI) ‘챗GPT’ 개발사인 오픈AI의 최고경영자(CEO) 샘 올트먼이 이번 주 방한해 AI 반도체 생산 협력을 위한 네트워크 다지기에 나선다.

‘챗GPT 아버지’ 샘 올트먼 오픈AI 최고경영자(CEO)가 지난해 6월 9일 서울 여의도 63스퀘어에서 진행된 ‘K-스타트업 미트 오픈 AI'(K-Startups meet OpenAI)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24일 업계에 따르면 올트먼 CEO는 오는 26일 입국해 최태원 SK그룹 회장, 경계현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 사장과 잇달아 만날 예정이다. AI 반도체 개발과 공급 등에 대한 협력 방안을 논의할 전망이다. 올트먼 CEO이 한국을 방문한 것은 지난해 6월 이후 7개월 만이다.

업계에선 올트먼이 삼성전자, SK그룹과 AI 시대에 필수인 고대역폭 메모리(HBM) 등 메모리 반도체 공급과 AI 반도체 설계 기술 등과 관련한 협력 강화를 논의할 것으로 보고 있다. 오픈AI는 현재 AI 반도체 시장을 장악한 미국 반도체기업 엔비디아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자체 AI 반도체 개발을 추진 중이다. 오픈AI는 올해 안에 거대언어모델(LLM)인 GPT-4의 주요 업그레이드 버전을 내놓을 예정이다.

여기에는 고가의 그래픽처리장치(GPU) 등 AI 반도체가 대량으로 필요한 상황이다. 그러나 사실상 AI 반도체 시장을 독점하고 있는 엔비디아의 ‘H100 GPU’는 개당 가격이 최소 2만5000달러(약 3300만원) 수준으로, 여기에 수천만원 이상의 웃돈이 붙을 정도로 품귀현상이 심각하다.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올트먼 CEO는 AI 반도체 생산을 위해 아랍에미리트(UAE)의 AI 기업 G42, 영국 반도체 설계업체 ARM을 보유한 일본의 소프트뱅크그룹 등과 자금 조달을 논의 중이다.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기업인 대만 TSMC와도 AI 반도체 생산에 대해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올트먼 CEO가 방한해 삼성전자, SK그룹 등과의 협업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는 이유다. 협업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오픈AI에 HBM과 같은 차세대 메모리를 공급하고, 반도체 설계 기술력을 공유하는 방식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AI 반도체시장의 주도권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올해 HBM 설비 투자 규모를 2.5배 늘리고, 내년에도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시사하며 생산량을 확대하고 밝히며 공격적인 HBM 시장 공략 방침을 정했다.

현재 HBM 글로벌 시장 점유율 50%로 1위를 달리고 있는 SK하이닉스는 최근 조직개편을 통해 ‘AI인프라’ 전담 조직을 신설하고 그 아래 ‘HBM 비즈니스’ 조직을 새롭게 구성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올해 첫 경영 행보로 SK하이닉스 본사인 이천캠퍼스를 찾아 HBM 등 AI 메모리 사업을 점검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