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尹, ‘원전으로 반도체’…첨단산업 망치기 작정했나”

123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윤석열 대통령의 최근 ‘첨단산업을 위한 원전 확대’ 발언에 대해 “반도체를 비롯한 첨단 산업을 망치기로 작정하지 않고서는 할 수 없는, 귀를 의심하게 하는 이야기”라고 맹비난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대통령의 말대로 수백조를 투자해 짓는 반도체 공장에 ‘원전으로 전력을 공급해 만드는 반도체’는 해외에 팔 수가 없다”면서 이같이 질타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15일 민생토론회에서 “탈원전을 하게 되면 반도체 뿐만 아니라 첨단산업도 포기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바 있다.

그러나 홍 원내대표는 “RE100에 따라 제품 생산에 들어가는 전력이 재생에너지로 만들어져야 주요 바이어인 애플이나 구글, BMW 등에게 반도체를 팔 수 있다”고 반박했다. RE100은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겠다는 캠페인을 말한다.

그는 “여기에 포함되지 않는 원전으로 반도체 공장을 돌리겠다는 것은 우리 반도체 산업의 앞길을 막는 것”이라며 “원전으로 반도체를 만들겠다는 주장은 반도체는 안중에도 없는 원전업자 같은 이야기”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홍 원내대표는 4·10 총선에 출마하는 예비 후보자들이 인신공격 등 상호 비방이 아닌 공정한 경쟁을 벌일 것을 당부했다. 이는 최근 공천을 앞두고 친명(이재명)계 원외 및 비례의원과 비명계 현역 의원 간 갈등이 고조되는 것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홍 원내대표는 “예비후보자분들은 자신의 장점과 좋은 정책으로 당원과 지지자, 국민들로부터 선택을 받는 게 제일 중요하다”며 “공천관리위원회는 총선에 나가는 후보자들이 당의 자랑스러운 후보자로서 공정한 경쟁이 이뤄지도록 세심한 관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그는 “당 지도부도 관심을 갖고 경선 또는 공천 관리를 해나가도록 하겠다”면서 “경쟁은 치열하되 공정해야 하고, 경쟁자 역시 같은 당 안에 있는 동지이기 때문에 같은 동지로서의 존중과 배려도 잊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