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슨 황 엔비디아 CEO, 미·중 반도체 전쟁 속 4년 만에 중국행

84

다른 간부 및 관계자와의 공식적 만남 여부는 불분명

컴퓨터 메인보드 위에 엔비디아 로고가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반도체 대기업이자 생성형 인공지능(AI) 붐의 최대 수혜 기업 엔비디아의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가 4년 만에 중국을 찾았다.

블룸버그통신은 21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황 CEO가 이달 들어 중국 선전, 상하이, 베이징에 있는 엔비디아 사무실을 방문했다고 전했다. 엔비디아 측도 그가 직원들과 함께 곧 다가올 춘제(중국의 설날)를 축하했다고 확인했다. 다만 이번 방중에서 그가 다른 간부나 관계자와 공식적인 만남을 가졌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지난 주말에는 그가 화려한 전통 의상을 입고 직원들과 춤을 추는 사진과 동영상이 인터넷에 게재됐다. 황 CEO의 중국 방문 소식은 중국 소셜미디어 게시물을 바탕으로 정부 기관지에서 먼저 보도되기도 했다.

미국의 반도체 제재를 회피하는 중국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조심스러운 방문이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짚었다. 엔비디아는 미·중 반도체 기술 경쟁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황 CEO는 “만약 중국산 AI 학습용 반도체의 흐름을 끊기 위한 미국의 제재가 확대되면 중국 기업들이 독자적인 대체품을 개발하게 될 수 있다”며 “그렇게 되면 장기적으로 미국 기술 산업을 주도하는 기업에 해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그는 중국 기술 굴기의 상징으로 꼽히는 통신 대기업 화웨이를 자사의 잠재적인 경쟁사로 꼽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