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조원↑’ 현대차·기아, 14년 연속 1위 지킨 삼성전자 제친다

116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현대자동차·기아가 지난해 27조 원대에 달하는 영업이익을 거두며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하는 것과 동시에 부동의 1위 자리를 지켜오던 삼성전자도 제칠 전망이다.

22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현대차의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은 15조4532억원으로, 전년 동기(9조8198억원) 대비 57.37%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현대차는 2022년 사상 최대 연간 실적을 기록했는데, 이미 지난해 3분기 누적 영업이익(11조6524억 원)이 이를 뛰어넘은 상태다.

서울 서초구 양재동 현대자동차 사옥 전경. [사진=현대차]

기아는 지난해 매출액 100조7524억원, 영업이익 12조607억원을 기록하며 사상 첫 ‘영업이익 10조 원 돌파’와 새 회계기준 도입 후 최대 실적을 동시에 달성할 전망이다. 양사의 영업이익을 합하면 27조를 넘어선다. 이는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한 2022년(합산 영업이익 17조529억원)보다 10조원 이상 늘어난 수치다.

현대차와 기아는 최대 실적 기록을 써내며 14년 연속 국내 기업 영업이익 1위를 지켜온 삼성전자를 제치고 영업이익 1위·2위 기업에 오를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앞서 반도체 업황 악화에 따라 지난해 연간 6조5400억원의 잠정 영업이익을 거뒀다고 발표했다.

현대차·기아의 가파른 영업이익 성장 배경에는 수출 증가와 스포츠유틸리티차(SUV)·제네시스 등 고수익 차량의 판매 호조 등이 있다. 특히 미국 시장에서의 선전이 돋보인다. 현대차·기아는 지난해 미국에서 모두 165만2821대를 판매했다. 이는 2022년 대비 12.1% 늘어난 것으로 미국 진출 이후 가장 좋은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종전 최다 판매 기록은 2021년 기록한 148만 9118대다.

현대차·기아는 지프, 크라이슬러 등 미국 정통 브랜드가 속한 스텔란티스를 넘어 도요타, 제너럴모터스, 포드에 이어 4위에 올랐다. 2021년 혼다를 제치고 미국 시장 판매 순위 5위에 오른 지 2년 만에 한 계단 상승했다. 올해는 포드를 넘어 3위 자리까지 넘본다.

현대차와 기아는 오는 25일 지난해 연간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