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트너 “올해 세계 IT 지출 전년 대비 6.8% 성장 전망…총 5조 달러 규모”

284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올해 전 세계 정보기술(IT) 지출이 작년보다 6.8% 성장하고, 국내 IT 지출도 4.8%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가트너 로고 [사진=가트너]

22일 시장조사업체 가트너(Gartner)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 IT 지출은 지난해보다 6.8% 증가한 총 5조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직전 분기에 예측한 성장률인 8%보다 낮아진 수치다. 가트너는 작년에 생성형 인공지능(AI)이 큰 기대를 받았지만 단기적인 IT 지출 성장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가트너의 IT 지출 전망은 IT 제품과 서비스 전 범위에 걸쳐 엄격하게 분석된 1000개 이상의 공급업체 매출을 기반으로 조사된다.

존 데이비드 러브록(John-David Lovelock) 가트너 수석 VP 애널리스트는 “생성형 AI는 모든 것을 변화시키지만, 우리가 이미 경험한 사물인터넷(IoT), 블록체인 및 기타 대형 트렌드와 마찬가지로 IT 지출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2024년은 조직이 생성형 AI를 어떻게 사용할지 계획하는 데 실질적인 투자를 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면서도 “IT 지출은 수익성, 노동력과 같이 보다 전통적인 힘에 의해 주도되는 반면, 지속적인 변화 피로의 영향으로 인해 주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가트너가 발표한 ‘세계 IT 지출 전망’. [사진=가트너]

IT 서비스 부문은 2024년에도 성장세를 이어가며 사상 최초로 IT 지출의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할 전망이다. 올해 IT 서비스 지출은 작년보다 8.7% 증가한 총 1조 5천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주로 기업이 조직 효율성과 최적화 프로젝트에 투자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러브록 애널리스트는 “소비자들의 디바이스 및 통신 서비스 채택률은 10여년 전부터 정체돼 있다”며 “소비자 지출 수준은 주로 가격 변화와 교체 주기에 따라 결정되기 때문에 성장이 더딜 수밖에 없어 소프트웨어와 서비스에 추월당하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분석했다.

이어 “IT가 백오피스에서 프론트 오피스로 넘어와 수익을 창출하게 된 것처럼, 기업들은 계속해서 더 다양한 기술 사용처를 찾고 있다”며 “기업에서 기술을 어떻게, 어디에 사용할지 여부를 안정적으로 확립하기 전까지 기업 IT 지출에 정체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국내 IT 지출은 전년 대비 4.8% 증가한 109조6929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부문별로는 통신 서비스 부문이 45조8529억원(전년대비 1.4%↑)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이어 IT 서비스(27조572억원·6.5%↑), 디바이스(18조5908억원·6.6%↑), 소프트웨어(13조1137·11.5%↑), 데이터센터 시스템(5조780억원·5.5%↑) 순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