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일 수출 감소에도 정부 “1월 두 자릿수 수출 증가 확실시” [종합]

126

관세청, 1월 1~20일 수출입 현황 발표…수출 1.0% 감소에 무역적자 26억 달러
조업일수 0.5일 감소 영향…일평균 수출은 상승
지난해 1월 하반기 설 연휴 영향으로 이달 전체로는 조업일수 3일 더 많아
반도체 19.7% 늘어 증가 추세 견고…중국 수출 20개월 만에 증가 기대

연합뉴스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수출입 화물이 쌓여 있다.

이달 20일까지 수출이 소폭 감소하며 4개월 연속 수출 증가세에 빨간불이 켜졌지만,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조업일수가 줄어든 영향으로 정부는 1월 전체로는 두 자릿수 수출 증가가 확실시된다고 강조했다. 반도체 수출은 20% 가까이 늘어 증가 추세가 견고했고 대중(對中) 수출도 20개월 만에 플러스 전환이 기대된다.

관세청이 22일 발표한 1월 1∼20일 수출입 현황에 따르면 수출액(통관 기준 잠정치)은 333억31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 감소했다.

한국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기준 2022년 10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12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이다 10월 플러스 전환에 성공 3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 중이다. 이달 20일까지 수출이 감소세를 보여 마이너스 전환의 우려도 있지만 정부는 증가세를 이어갈 것으로 자신하고 있다.

근거는 조업일수다.

이달 20일까지 조업일수는 15.5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6.0일보다 0.5일 더 적다. 이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21억5000만 달러로 지난해 21억 달러와 비교해 오히려 2.2% 늘었다.

여기에 20일부터 이달 말까지 조업일수는 지난해 설 연휴가 이 기간으로 올해가 3일 더 많아 두 자릿수 증가가 확실시된다는 설명이다.

자료제공=관세청1월 1일∼20일 수출입실적

이달 20일까지의 수출을 품목별로 보면 한국의 최대 수출 품목인 반도체 수출액이 무려 19.7% 늘었다. 반도체 수출은 2022년 8월부터 올해 10월까지 감소세를 보였으나, 지난해 11월 16개월 만에 플러스 전환에 성공, 증가세를 지속하고 있다.

승용차 역시 34억7800만 달러로 2.6%의 증가세를 보였고, 선박의 경우 19억2800만 달러로 수출 증가율이 무력 89.8%에 달했다. 반면 석유제품(-0.9%), 무선통신기기(-24.2%), 철강제품(-7.4%) 등은 전년 동기 대비 감소세를 기록했다.

국가별로는 최대 교역국인 중국으로의 수출이 68억500만 달러로 0.1% 소폭 증가하며, 반등 기대감을 키웠다. 대중 수출은 2022년 6월부터 지난달까지 19개월째 이어지고 있으나, 이달 20개월 만에 플러스 전환이 기대된다.

지난달 2003년 6월 이후 20여 년 만에 우리나라의 최대 수출국 지위를 회복했던 미국은 61억8800만 달러로 3.6% 증가했다. 이와 함께 대만과 홍콩이 각각 21.4%, 48.0% 늘었다.

반면, 유럽연합(-9.4%), 베트남(-4.2%), 일본(-4.1%), 인도(-5.1%) 등은 감소했다.

같은 기간 수입액은 359억4200만 달러로 18.2% 줄었다.

반도체(-7.3%), 가스(-47.8%), 석유제품(-5.6%), 석탄(-32.8%) 등의 수입이 줄었다. 반면 원유 수입은 0.7% 늘었다.

국가별로는 중국(-19.5%), 미국(-22.7%), 유럽연합(EU·-23.9%) 등으로부터의 수입이 줄었다.

이달 1~20일 무역수지는 26억11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달 같은 기간에는 15억900만 달러 흑자였다. 월간 무역수지는 지난달까지 7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조익노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정책관은 “20일까지 수출이 소폭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은 조업일수가 감소하고 작년 설 연휴 직전에 통관이 집중되면서 발생한 일시적 현상으로 보인다”라며 “조업일수 영향을 고려한 일평균 수출은 여전히 플러스이고, 남은 조업일수가 3일이 더 많아 이번 달은 두 자릿수 수출 증가가 확실시된다”고 말했다.

이어 “무역수지도 월말로 가면서 점차 개선되는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한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