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범 4년차 접어든 바이든 정부, 경제 호황에도 인기는 땅에 떨어져…‘물가’가 관건

276

실업률 23개월 연속 4% 밑돌아
대통령 지지율은 44년 만에 40% 아래로
‘경제 상황 나쁘다’ 응답 미국인 71%
식품·생필품 물가↑…저소득층 불만 커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15일 캘리포니아주 우드사이드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한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우드사이드(미국)/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정권 출범 4년 차에 접어들었다. 대통령 임기가 1년 남은 상황에서 미국 경제는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인플레이션 후유증이 지속되고 경제 정책에 대한 불만이 커지면서 바이든 대통령의 연임이 불투명해지고 있다고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21일 보도했다.

지난달 미국에서는 반세기 만에 처음으로 두 가지 상황이 일어났다. 하나는 실업률이 23개월 연속 4%를 밑돌았다는 것이다. 미국의 실업률은 2022년 2월 3.8%를 기록한 후 줄곧 안정적으로 유지되며 지난해 12월에는 3.7%를 기록했다. 또 다른 하나는 대통령 지지율이 40% 아래로 내려갔다는 점이다. 여론조사기관 갤럽이 지난달 1~20일 실시한 여론 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은 39%로 나타났다. 이는 지미 카터 전 대통령 임기 3년 차(40%)였던 1979년 이후 44년 만에 가장 낮은 것이다. 같은 시점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율은 45%였다.

이는 경제 호황에도 바이든표 경제 정책에 대한 국민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CNN이 여론조사기관 SSRS와 지난해 11월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경제 상황이 나쁘다’고 답한 비율은 71%에 달했다. 이는 치솟는 인플레이션으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를 급격히 끌어올리기 시작했던 2022년 여름(82%)보다 낮은 수준이지만, 코로나19 팬데믹(전염병 대유행) 이전의 경제 평가보다는 훨씬 나쁜 것이다.

미국의 여론이 악화한 가장 큰 이유는 인플레이션 때문이다. 이코노미스트의 80%가 예측했던 미국의 경기침체는 일어나지 않았지만, 물가가 여전히 높다는 점이 바이든 대통령의 발목을 잡았다. 미국 저소득층 소비에서는 식품·생필품 등이 큰 비중을 차지한다. 이런 가운데 식료품비와 외식비, 광열비, 월세 등이 여전히 코로나19 이전의 1.2~1.3배 수준을 유지해 평균 임금 상승률을 웃돌았다.

저소득층과 중산층의 소득 인상을 통한 경제 활성화를 내세웠던 바이든 대통령은 정권 출범 초기인 2021년 가계 지출을 끌어올리는 데 성공했다. 다만 2022년 이후로는 기후변화 대책 등 기업 보조금에 집중하면서 정책 방향을 틀었다. 그 결과 현금 지급과 같은 정책에 의존해 오던 저소득층이 어려움을 겪으면서 바이든에 대한 불만도 커지게 됐다.

닛케이는 “호황이 지속되고 미국 경제가 연착륙한다고 해도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이 급격하게 회복되는 모습은 상상하기 어렵다”면서 “소비가 회복돼 인플레이션이 다시 치솟거나 경기침체가 찾아온다면 이는 11월 대통령 선거에서 연임을 노리는 바이든 대통령에게 뼈아픈 실점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