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인플레이션 상승폭 약 1년 만에 커져…복잡해진 금리 전망

63

12월 CPI 상승률 4%, 시장 전망 웃돌아
작년 2월 이후 상승 폭 최대
‘5월 인하 개시’ 시장 전망, 6월로 수정
5회 인하 전망도 4회로

영국 소비자물가지수(CPI) 등락률 추이. 기준 전년 대비. 지난해 12월 4%. 출처 가디언

영국 인플레이션 상승 폭이 약 1년 만에 다시 커지면서 기준금리 전망도 복잡해졌다.

17일(현지시간) BBC 방송에 따르면 영국 통계청은 지난해 12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 대비 4%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시장 전망치인 3.8%를 웃돈 수치다.

변동성이 큰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CPI 상승률은 5.1%를 유지했고 서비스 인플레이션은 6.4%로 전월보다 소폭 상승했다.

CPI 상승 폭이 커진 건 지난해 2월 이후 10개월 만이다. 이번 결과로 영국 기준금리 인하 예측에도 변동성이 커졌다.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CPI 발표 전까지 현지 금융시장은 5월 인하 개시, 5회 인하를 예상했고 금리도 현 5.25%에서 4% 미만으로 낮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현재는 6월 인하 개시, 4회 인하로 전망을 수정한 상태다.

판테온매크로이코노믹스의 사무엘 톰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올해 금리를 4% 미만으로 낮추기 위해 투자자들이 예상한 5회 인하는 무리로 보인다”며 “그러나 에너지 가격이 추가 하락하면 전반적인 인플레이션은 하락할 것이고 이는 잉글랜드은행이 5월부터 인하할 수 있다는 신뢰를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