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경매시장서 ‘노도강’ 아파트 인기 뚝…낙찰률 10%대 그쳐

287

서울 노원구 일대 아파트 밀집지역 전경
서울 노원구 일대 아파트 밀집지역 전경./연합뉴스

올해 경매시장에서 서울의 대표적인 중저가 아파트 밀집 지역 ‘노도강'(노원·도봉·강북)의 매매가 하락세가 두드러진 가운데 올해 경매시장에서도 노도강 거래가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경·공매 데이터 전문 기업인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 1∼16일 노도강 지역에서 모두 60건의 아파트 경매가 진행됐다. 하지만 이 중 6건만 낙찰돼 낙찰률은 10.0%에 그쳤다. 감정가 대비 낙찰가를 나타내는 낙찰가율도 78.9%로 나타났다.

이는 같은 기간 서울 전체 아파트의 낙찰률(30.3%) 대비 3분의 1 수준이다. 서울 전체 낙찰가율은 86.4%였다.

작년 12월 노도강의 낙찰률은 28.2%로, 서울 평균(29.8%)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노도강과 서울 평균 낙찰률 및 낙찰가율은 유사한 흐름을 보이다 새해 들어 갑자기 격차가 크게 벌어진 셈이다.

이는 최근 노도강에서 집값 하락과 함께 매수 심리가 둔화한 것이 경매시장에까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시스템에 따르면 작년 4분기 거래된 서울 아파트 가운데 3분기보다 가격이 낮은 ‘하락 거래’는 52.6%였다. 이 중 도봉구(70.7%), 강북구(66.7%), 노원구(59.2%) 등이 서울 평균을 웃돌았다.

다만 법원 일정 등으로 미뤄졌던 물건이 연말에 한꺼번에 나온 데 따른 일시적 현상이라는 분석도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