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금리 등 중고차 시세 출렁인 2023년…갑진년 전망은?

111
사진제공=케이카

2023년 중고차 시장은 고금리와 고유가 등으로 소비 심리가 위축하면서 전반적인 시세 하락 등 업계가 힘든 한 해를 보냈다. 여기에 전기차 수요 부진, 완성차의 판촉 프로모션 영향으로 중고차 시세가 출렁이는 모습도 보였다. 다만 갑진년 새해에는 기준금리 인하가 예고됨에 따라 중고차 수요가 다시 늘 것으로 전망된다.

31일 케이카에 따르면 중고차 시장은 성수기인 올해 3월 고금리, 고유가 기조가 이어지면서 시세 하락폭이 -2.6%로 커지는 비수기 효과를 보였다. 이후 유가 안정으로 여름 성수기인 7~8월 시세 하락폭이 -0.2~-0.8%로 소폭 완화되며 ‘불황형 보합세’로 전환됐으나, 다시 유가 상승 및 고금리 현상으로 시세가 1.3% 하락하며 성수기인 11월에 특수를 누리지 못했다. 여기에 신차 판매 부진에 공격적인 프로모션을 진행한 완성차 업체들의 행보도 시세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중고차 시세는 통상적으로 1개월마다 전월 대비 1% 내외로 하락하는 것이 일반적인 흐름이다. 수요나 공급 요인에 따라 이보다 높은 수준의 하락폭을 보이면 약세, 이보다 적은 하락폭을 보이거나 오히려 유지 또는 상승하는 경우는 강세로 평가된다.

올해는 중고 전기차 수요 부진도 시세 하락을 부추겼다. 전기차는 친환경 트렌드와 정숙성, 편안한 승차감 등으로 인해 주목을 받았지만, 충전 인프라 부족과 배터리 안전성에 대한 우려, 높은 판매 가격으로 올 한 해 수요 둔화를 겪었다. 이에 정부와 제조사가 전기차 구매 부담을 줄이기 위해 가격 인하와 프로모션을 펼치고, 보조금을 확대하자 신차 가격에 영향을 받는 중고차 시세 역시 하락했다.

올 한 해 전기 중고차 시세는 2월 -4.2%로 한 차례 큰 하락폭을 겪은 후 -2% 수준의 하락폭이 이어지다 12월 다시 -3.8%까지 하락폭이 커졌다. 특히 수요 감소로 판매 부진을 겪고 있는 제네시스 G80(RG3) 일렉트리파이드(-10.1%), 제네시스 eGV70(-7.0%) 등이 12월에 크게 하락했다.

이밖에 완성차 업계의 공격적인 프로모션은 ‘신차급 중고차’ 시세 하락 요인으로 꼽힌다. 고금리 기조로 완성차 판매 부진을 겪자 완성차 제조사들은 하반기 활발한 판촉 프로모션을 펼쳤다. 쉐보레, 르노, KG 등 국산 브랜드는 신차 구매 고객에게 수백~수천만 원에 이르는 할인을 제공했다. 현대, 기아, 벤츠, BMW 등 인기 브랜드 역시 일부 모델에 할인을 제공했다. 시세 산정의 기준점이 되는 신차 실구매가가 낮아짐에 따라 사용 기간과 주행거리가 짧은 ‘신차급 중고차’의 시세는 하락세로 돌아섰다.

특히 프로모션이 활발했던 11월과 12월에는 신차급 중고차 시세가 전월보다 최대 6%가량 하락했다. 대표 모델은 △쉐보레 더 뉴 트레일블레이저 △쉐보레 리얼 뉴 콜로라도 △KG 토레스 △르노 더 뉴 QM6 부분변경 모델 △현대 그랜저(GN7) △기아 카니발 4세대 △BMW 5시리즈(G30) △벤츠 C클래스 W206 등이다.

케이카 PM팀 이민구 수석 애널리스트 겸 경기과학기술대학교 미래모빌리티설계과 겸임 교수는 “올 한해는 고금리, 고유가 기조에 따른 소비 심리 위축으로 중고차 시장이 성수기 특수 없이 힘든 시기를 보냈지만, 내년에는 기준금리 인하가 예고됨에 따라 중고차 수요가 증가하며 시세가 안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