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올해 원유 수출 절반 중국으로…유럽 비중 45%→4%로”

127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올해 러시아산 원유 수출의 절반이 중국으로, 약 40%는 인도로 향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실상 이 두 나라가 서방의 제재로 판로가 막혀 있는 러시아산 원유의 대부분을 사들인 것이다.
 
로이터통신은 러시아 현지 매체를 인용해 알렉산더 노박 러시아 부총리가 27일(현지시간) 이처럼 밝혔다고 보도했다.
 
러시아 에너지 부문을 총괄하는 노박 부총리는 “현재 주요 파트너는 (원유 수출) 비중이 약 45~50%로 늘어난 중국과 인도”라며 “인도에는 공급이 전혀 없었으나, 2년 만에 인도에 대한 전체 공급 비중이 40%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노박 부총리는 러시아산 원유 수출에서 유럽이 차지하는 비중은 기존 40~45%에서 약 4~5%로 위축됐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