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이정한 “내년 여성기업 수출길 열겠다”

163

1진
이정한 여경협 회장./제공=여경협

이정한 한국여성경제인협회장은 27일 “새해에는 푸른 용의 상서로운 기운을 받아 힘차게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이날 내년 신년사를 통해 이같이 밝히며, “여성기업의 수출길을 열겠다. 내수시장이 포화 상태인 상황에서 수출 증대와 신시장 개척은 중요한 돌파구이다. 해외 유통망을 갖춘 대기업, 유관기관과 협력해 여성기업의 글로벌 시장 개척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한민국 경제를 이끌어갈 ‘미래 여성경제인 육성’에 집중하겠다”며 “올해 여성경제계의 백년대계를 내다보고 시작한 ‘미래여성경제인육성사업’이 1년 동안 좋은 성과를 거두며 참가자들의 높은 만족도를 이끌어냈다. 이에 보다 체계화된 프로그램과 선배 여성기업인의 섬세한 멘토링을 통해 대한민국 경제의 주역으로 우뚝 설 여성경제인 육성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여성경제연구소 기능을 강화하겠다”며 “여성기업에 대한 연구의 폭과 깊이를 더욱 심화하고 글로벌 네트워크를 확보해 여성기업 발전을 위한 단단한 토대를 마련하겠다. 저출산·고령화 등으로 인한 경제활동인구 감소와 저성장의 늪에 빠진 작금의 경제 상황 속에서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 확대를 이끌어 국가 경제발전에 기여하겠다”고 했다.

그는 “연내 회원 수 1만 명을 달성하겠다”며 “현재 협회 회원 수는 약 9000명으로 지난해 처음 회장 임기를 시작했을 때보다 3배 이상 증가했다. 연내 회원 수 1만 명을 달성해 국내 최대 규모의 여성경제단체로서의 위상과 입지를 공고히 하고 회원들의 자긍심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그는 “여경협과 여성기업종합지원센터의 협력을 강화하겠다”며 “협회와 센터 모두 ‘여성기업 육성과 지원’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국가가 법으로 설립한 기관이다. 양 기관의 업무협력 범위를 확대하고 유기적인 체계를 구축해 여성기업 육성을 위한 업무 효율을 높이고 급변하는 경영환경 변화에 빠르게 대응해 여성기업의 경쟁력 확보에 힘쓰겠다”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