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증시전망] 올해 마지막 코스피 2500~2600 전망…대주주 양도세 완화 효과 주목

87
게티이미지뱅크

다음 주(26~28일) 주식시장은 2500~2600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신년 기대감에 따른 1월 효과와 CES 2024,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 등 산업계 주요 행사는 상승 요인이고, 미중 무역갈등 재심화 가능성과 내년 미국 기준금리 인하 횟수에 대한 이견은 하락 요인이다. NH투자증권은 크리스마스와 29일 휴장으로 3거래일만 개장하는 다음 주 코스피 주간 예상 밴드를 2530~2650포인트(p)로 제시했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번 주(18~22일) 코스피 지수는 전주 대비 37.79p(1.47%) 오른 2601.835를 기록했다. 이 기간 코스피는 9월 15일 이후 처음으로 2600p를 돌파했다. 같은 기간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5259억 원, 1조303억 원 순매수했지만, 개인은 1조5825억 원 순매도했다.

NH투자증권은 12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이후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위원들이 금리인하 기대감이 과도하다는 경계성 발언에 나서 지수 상승세가 둔화했지만, 20일 외국인과 기관의 순매수가 강하게 나타나며 크게 상승한 것으로 분석했다. 업종별로는 내년 실적 상승 기대감이 강한 반도체 업종을 중심으로 매수세가 유입됐다.

김영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주식 양도세가 부과되는 대주주 기준을 현행 10억 원에서 50억 원으로 상향하는 ‘소득세법 시행령’ 개정안이 입법 예고되면서 개인 투자자의 연말 양도세 회피 물량 출회가 감소해 연말 변동성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일반적으로 한해의 마지막 주는 주식시장의 변동성이 커지는 시기”라면서도 “배당절차 개선, 대주주 양도세 기준 완화 등 제도 변화로 올해 마지막 주의 변동성은 과거 대비 다소 감소할 가능성이 크다”고 봤다.

그는 “계절적으로 1월은 이전 주식시장에서 수익률이 부진했던 소외주가 승리할 가능성이 높아진다”며 “시가총액 중소형주, 가치주 스타일에 관심 가질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김 연구원은 다음 주 관심업종으로 반도체와 정보기술(IT) 하드웨어, 제약‧바이오, 철강‧비철금속 등을 꼽았다.

주요 경제지표와 이벤트로는 22일 △미국 11월 개인소비지출(PCE) 물가 △미국 11월 내구재 수주, 23일 △미국 12월 미시간대 소비자심리지수, 25일 △한‧미 크리스마스 휴장, 26일 △미국 10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CS 주태가격지수, 28일 △한국 11월 산업활동동향, 29일 △한국 연말 휴장 △한국 12월 소비자물가, 31일 △중국 12월 국가통계국 구매관리자지수(PMI) 등이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