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텐센트 주가 급락에…삼성전자, 아시아 시가총액 ‘2위’

325
삼성전자 사장단 인사 발표…한종희·경계현 투톱체제 유지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삼성전자가 27일 사장 승진 2명 위촉 업무 변경 3명 등 총 5명 규모의 2024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다 
    용석우53 디바이스경험DX 부문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업부장부사장과 김원경56 DX부문 경영지원실 글로벌공공업무Global Public Affairs팀장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해 각각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과 글로벌공공업무실장을 맡는다
    한편 한종희-경계현 2인 대표이사 체제는 유지하며 안정을 꾀했다
    사진은 27일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20231127
    hwayoung7ynacokr2023-11-27 143632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27일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사진=연합뉴스]


중국 최대 정보기술(IT) 기업 텐센트의 주가가 22일 급락하면서 한국 삼성전자가 8년 만에 처음으로 텐센트를 제치고 아시아 시가총액 2위 기업으로 올라섰다.

이날 블룸버그 통신 보도에 따르면 텐센트 주가는 이날 홍콩 증시에서 약 16% 곤두박질하면서 시총이 470억달러(약 61조원) 증발했다.

텐센트 시총은 3천330억달러(약 433조원)로 줄어들었다.

중국 게임 부문을 총괄하는 국가신문출판서(NPPA)는 이날 온라인 게임에 대한 신규 규제안을 발표했다. 온라인 게임 지출 한도를 설정, 게이머들이 게임 도중 사용할 수 있는 디지털 지갑의 충전 한도를 게임업체들이 지정하게 했다.

온라인 게임에 매일 접속자 등에 게임업체가 보상을 주던 관행도 금지했고 확률형 게임 아이템을 미성년자에게 제공할 수 없게 했다.

반면 삼성전자의 주가는 인공지능(AI) 붐과 반도체 사이클 전망 개선에 힘입어 올해 37% 올랐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이날 시총 3천480억달러(약 453조원)로 2015년 이후 처음으로 텐센트를 제치고 아시아 2위 기업이 됐다.

아시아 1위 기업은 대만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기업 TSMC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