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부동산시장에 ‘트로피 홈’ 트렌드 확산…부산 ‘오르펜트 해운대’ 눈길

214

오르펜트 해운대 실내 이미지
부산 해운대 ‘오르펜트 해운대’ 오피스텔 실내 이미지./파이엇디벨롭먼트

주거 트렌드가 급변하고 있다. 수요자들의 소득 수준이 증가하면서 그에 따른 라이프스타일도 변화하기 때문이다. 그중에서도 자산가들을 겨냥한 초고가 주택 수요가 늘고 있다.

22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최근 공급된 고급주거시설 상당 수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실제 서울 송파구 소재 롯데월드타워 내 고급 오피스텔인 ‘시그니엘 레지던스’는 223실이 모두 완판된 바 있다. 강남구 소재 ‘에테르노 청담’ 역시 분양 초기에 모든 물량이 주인을 찾았다.

초고가 거래도 다수 확인된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전국에서 매매거래된 아파트 및 아파트 분양권 중 100억원 이상 거래 건수는 총 5건으로 집계됐다. 특히 지난 8월 용산구 한남동 소재 ‘파르크 한남’ 전용면적 268.67㎡형이 180억원에 거래되며 올해 최고가를 기록했다.

인근 ‘한남더힐’ 전용 240.305㎡형도 올해 1월과 8월 각각 110억원·103억원에 새 주인을 찾았고, 성동구 성수동 소재 ‘갤러리아포레’ 전용 241.93㎡형 역시 지난 8월 100억원에 손바뀜됐다. 서초구 반포동에 위치한 ‘래미안 원베일리’ 전용 200.93㎡형 분양권 역시 지난 1월 100억원에 팔린 바 있다.

고급 주거시설이 인기를 끄는 이유는 주 수요층인 자산가들의 수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스위스 투자은행 크레디트스위스(CS) 가 발표한 ‘2022 글로벌 부 보고서’ 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국내 초고액 자산가(약 660억원 이상 보유자)는 3886명으로 조사됐다. 이는 세계에서 11번째로 많은 수치다.

아울러, ‘트로피 홈’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는 점 역시 최근 흐름을 뒷받침하는 요인으로 꼽힌다. 이는 미국에서 상위 1~2% 안에 드는 최고급 주택 혹은 부동산을 일컫는 말이다. 주택이 또 다른 자기 표현 수단으로 활용되는 만큼, 자산가들 사이에서 선호도가 높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고소득 수요자들 사이에 프라이빗하면서도 차별화된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고자 하는 니즈가 커지면서 최고급 주택에 대한 수요도 늘고 있는 추세”라며 “업계에서도 자산가 수요자들을 겨냥한 하이엔드 부동산 상품을 속속 공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가운데, 파이엇디벨롭먼트가 부산 해운대구에서 최고급 주거시설 ‘오르펜트 해운대’를 공급해 시장의 관심이 모인다.

‘오르펜트 해운대’는 지하 7층~지상 29층, 오피스텔 전용 350~778㎡ 총 82실 및 근린생활시설 등으로 지어진다. 공간활용도가 높은 초대형 평형으로 공급되는 게 특징이다.

세계적인 건축가 장 미셸 빌모트 (Jean-Michel Wilmotte)가 건축 디자인에 참여해 이색적인 입면 디자인이 적용된다. 생활공간은 수요자들의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3가지 타입으로 구성된다. 차량 전용 리프트를 통해 집안에 주차 후 거실에서 차량을 감상할 수 있는 스카이 개러지도 도입된다.

이밖에 국제 규격의 실내 테니스 코트·피트니스 센터·필라테스·에스테틱·사우나·수영장·다이닝 존·골프연습장·스크린골프장 등 고급 커뮤니티 시설도 다수 들어설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