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전망] “美 3분기 GDP 하향조정 영향 달러화 약세, 1290원대 중반 등락 전망”

79

원·달러 환율이 1290원대 중반어서 등락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22일 “미국 3분기 GDP 최종치 하향 조정이 촉발한 달러화 약세를 쫓아 갭다운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민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 등락 범위를 1293~1300원으로 전망했다.

민 연구원은 “12월 한 달 동안 시장은 내년 3월 연준 조기 금리인하를 베이스 시나리오로 설정하고 그 주장을 뒷받침해 줄 재료를 선별적으로 수집하고 있다”며 “밤사이 발표된 미국 3분기 성장 및 근원물가가 통화정책 피벗 배팅에 불을 지피면서 연말까 지 달러 약세는 피할 수 없는 수순”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수입업체 저가매수 대응은 하단을 지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민 연구원은 “FOMC 직후 원화는 다른 아시아 통화와 달리 낙폭이 제한적이었는데 결제수요를 비롯한 달러 실수요 주체의 저가매수 덕분”이라면서 “오늘 하락 출발 후 증시 외국인 순매수, 역외 롱스탑, 연말 네고 경계에 하락압력이 우위를 보이며 1290원 중반 중심 등락할 전망”이라고 진단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