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녹색산업 수주·수출 20조 원 돌파…임기 내 100조 달성 ‘청신호’

97

환경부, 녹색산업 협의체 성과보고회 개최
우즈벡 매립가스·오만 그린수소·UAE 해수 담수화 사업 등 성과

사진제공=환경부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8월 27일(현지시간) 오만 무스카트에서 오만 농수산수자원부 장관과 만나 해수담수화 및 해양 탄소흡수원 관련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올해 녹색산업 수주와 녹색제품 수출이 20조 원을 돌파, 정부가 윤석열 대통령 임기 내 100조 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 달성에 청신호가 켜졌다.

환경부는 21일 올해 들어 이날까지 달성한 ‘녹색산업 협의체(얼라이언스)’ 수주·수출 실적을 집계한 결과, 약 20조4966억 원의 효과를 창출했다고 밝혔다.

녹색산업은 경제·금융·건설·교통물류·농림수산·관광 등 경제활동 전반에 걸쳐 에너지와 자원의 효율을 높이고 환경을 개선할 수 있는 재화의 생산과 서비스의 제공 등을 통해 저탄소 녹색성장을 이루기 위한 모든 산업을 말한다.

녹색산업 협의체는 민관 협력으로 우수한 국내 녹색산업의 해외 진출을 활성화하기 위해 올해 1월 19일 녹색산업계, 수출금융기관, 정부 등이 참여해 출범했다.

협의체를 통한 주요 수주 및 투자사업 성과로는 △우즈베키스탄 매립가스 발전(1월) △솔로몬 수력발전(5월) △오만 그린수소 생산사업(6월) △아랍에미리트(UAE) 해수 담수화(8월) 등 15개 사업에서 15조7725억 원의 효과를 창출했다.

또한 구매계약을 통해 해외로 진출하는 녹색제품 수출은 기후대응, 청정대기, 스마트 물, 자원순환, 녹색 융합복합, 기타 등 6개 분야 516개 기업에서 4조7241억 원의 실적을 달성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번 성과는 산업계와 환경부가 원팀으로 협력해 노력한 결과이며, 12월 말까지 수주를 추진 중인 사업과 실적에 반영되지 못한 12월 녹색제품 수출실적을 반영하면 2023년도 녹색산업 수주‧수출 전체 실적은 최대 21조5662억 원에 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환경부는 ‘2023년도 핵심 업무보고’에서 녹색산업 해외 진출 목표를 ‘올해 20조 원, 임기 내 100조 원 수주·수출 효과 창출’로 설정한 바 있다.

이에 녹색산업 협의체에 참가하는 기업과 98회 달하는 일대일 전략회의를 열어 사업별 맞춤형 협력 방안을 마련하고, 17개국 현지에 녹색산업 수주지원단을 25회 파견했다. 또한 현지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협력국 해당 부처 및 기관과 총 82회의 양자 회의를 여는 등 사업발굴, 협상, 수주 및 사후관리의 녹색 해외사업 전 과정을 함께했다.

환경부는 이번 성과를 공유하고 내년도 지원 방향 등을 논의하기 위해 이날 오후 콘래드 서울호텔에서 ‘녹색산업 협의체’ 성과보고회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기업에서는 성과 및 사례에 대해 공유하고 △수주지원단 지속 파견 △재정지원 확대 △국가 간 탄소배출권 상호 인정 확대 △해외 녹색사업 타당성 조사 지원 확대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환경부는 내년에도 일대일 전략회의를 지속해서 운영해 현지의 어려움을 해소하는 한편, 수주지원단 파견을 추진한다.

특히 내년부터 2028년까지 4000억 원의 녹색산업 수출 펀드 신규 조성을 통한 재정지원 확대, 탄소배출권 협약체결 확대, 제도개선 등 세계 녹색시장에서 우리나라 녹색기술의 인지도를 높여 갈 계획이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국내기업이 세계 녹색시장에 과감히 도전하고 전 세계 녹색 전환 주도권을 견인해 나갈 뿐만 아니라, 각국의 환경 난제를 해결해 나감으로써 국제 사회에 기여하는 대한민국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