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소비자물가 상승률, 내년 연말 2% 근접”

66

한국은행 제공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점 전경. /한국은행

한국은행은 20일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내년 연말로 갈수록 2% 부근으로 근접해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은은 이날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점검’ 보고서에서 “앞으로 물가상승률은 유가가 다시 크게 상승하지 않는다면 수요 측 압력이 약화된 가운데 공급충격의 영향도 점차 줄어들면서 둔화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되나 그 속도는 완만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예상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단기적으로 크게 올랐던 유가·농산물가격이 하락하면서 11월 중 3.3%로 10월(3.8%)보다 낮아졌다. 한은은 “12월 중에는 전월과 비슷하거나 소폭 낮아진 후 추세적으로 둔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은은 국제유가 추이와 국내외 경기 흐름, 누적된 비용 압력 등으로 인한 불확실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국내외 수요부진 심화, 유가 하락 등의 하방리스크와 중동사태 등 지정학적 불안 고조에 따른 유가 재급등, 비용압력의 파급영향 강화, 기상이변 등의 상방리스크가 혼재돼 있다는 설명이다.

향후 국제유가는 글로벌 수요 둔화, 비석유수출국기구(OPEC) 산유국 증산 등으로 하방 압력을 받겠지만, OPEC 플러스의 감산 지속, 중동지역 지정학적 불안은 상방 위험으로 잠재했다고 한은은 분석했다.

국제 식량 가격도 리스크 요인으로 잠재해 있다. 곡물가격이 지난해 2분기 고점 대비 크게 하락했지만, 설탕과 코코아 등 일부 품목의 가격이 불안정하고, 기상이변 가능성이 있어서다.

한은은 향후 민간소비 등 내수 측면에서의 물가압력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양호한 고용상황이 이어지는 가운데 가계의 실질구매력이 점차 개선될 것으로 보이는 점을 감안할 때 민간소비가 개선될 것이란 관측이다. 다만 통화긴축 영향이 지속되면서 회복세는 완만할 것으로 내다봤다.

전기·도시가스 요금의 점진적 인상, 유류세 인하폭 축소 등의 정부 정책 측면은 물가 둔화 흐름을 더디게 하는 요인이 될 가능성이 있다. 한은은 “전기·도시가스 요금이 점진적으로 인상되거나 유류세 인하조치가 환원될 경우 인플레이션 둔화 흐름이 다소 완만해질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대중교통 요금의 올해 상당수 지자체에서 인상된 바 있으며, 내년에는 추가 인상을 예고한 수도권, 부산 등 일부 지역과 아직 인상을 하지 않은 곳에서의 인상 가능성이 남아있다.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점검 보고서는 정기적으로 한은이 물가 상황을 살펴 그 결과를 국민에게 알리기 위해 작성한다. 해마다 6월과 12월 두 차례 발간되고 한은 총재가 직접 기자간담회를 통해 내용을 설명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