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단지 아파트 매매가, 5년간 2억6000만원↑…소규모 대비 7000만원↑

62

아파트 규모별 매매가

15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의 전용면적 84㎡형 가격이 5년간 약 2억6000만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소규모 단지의 상승폭보다 가파르다.

20일 부동산R114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는 2083만원으로 집계됐다. 2018년 12월(1445만원) 대비 638만원 오른 수치다.

단지 규모별로 보면 1500가구 이상의 대규모 단지는 같은 기간 1884만원에서 2654만원으로 770만원 뛰면서 상승폭이 가장 컸다.

이어 △1000가구 이상∼1500가구 미만 단지(636만원) △700가구 이상∼1000가구 미만(564만원) △300가구 이상∼500가구 미만(557만원) △300가구 미만(552만원) △300가구 이상∼500가구 미만(550만원) 등의 순으로 컸다.

전용 84㎡형 기준으로 환산하면 1500가구 이상의 대단지 아파트는 약 5년간 2억6180만원 상승했다. 같은 기간 300가구 미만 소규모 단지(1억8868만원) 보다 7412만원 더 올랐다.

청약시장에서도 대단지 아파트가 인기를 끌었다. 올해 1순위 청약자 수 상위 10곳 중 7곳이 1000가구 이상 규모의 대단지였다. 나머지 3곳 중 2곳도 900가구에 달했다.

내년 15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 입주 물량은 7만1127가구로 예상된다. 이는 올해(9만7788가구)보다 2만6000여가구 감소한 수치다. 전체 연간 입주 물량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6.7%에서 21.4%로 5%포인트 이상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