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내년 하반기부터 경기 회복… 반도체 과잉 투자 걱정스럽다”

68
최태원 '내년 하반기부터 경기 회복… 반도체 과잉 투자 걱정스럽다'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8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대한상공회의소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내년 하반기부터 경기가 회복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근 반도체 시장에 대해서는 “전세계 주요 국가들이 자국 생산을 추진하고 있어 투자 과잉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최 회장은 18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내년 상반기까지는 경기 전반에 큰 변화가 일어나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단기적으로 우리 경제에 가장 큰 변수는 중국의 경기회복 속도가 될 것이라는 최 회장의 예측이다. 그는 “중국 경기가 단시간에 회복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한국도 이같은 추세를 따라간다고 보면 내년 말은 돼야 회복세를 보일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반도체 업황에 대해서는 일단 바닥은 찍었다는 분석을 내놨다. 그는 “현재 반도체 경기는 락바텀(최저치)을 벗어나고 있는 단계이고 아직 전체적 회복이 이뤄졌다기보다 일부 수요가 전체 마켓을 끌고가는 수준”이라며 “그나마 D램은 나아지고 있지만 낸드 쪽은 아직도 잠을 자고 있는 수준”이라고 진단했다.

반도체 과잉 투자에 대한 우려도 동시에 내놨다. 그는 “최근 전세계 여러 국가와 기업들이 반도체 투자를 진행하고 있는데 저 투자들이 다 (공급으로) 나오면 경기가 회복이 돼서 돌아갈 수 있을까하는 걱정이 든다”고 말했다. 특히 반도체의 경우 각 나라가 전략산업으로 인지하고 있어 보호무역처럼 진행되다보니 향후 과잉 투자가 전반적인 산업 전체를 어렵게 만들 가능성이 있다는 게 최 회장의 지적이다.

최태원 '내년 하반기부터 경기 회복… 반도체 과잉 투자 걱정스럽다'
애플의 아이폰 15 프로(왼쪽)와 화웨이의 메이트 60 프로. 연합뉴스

중국의 이른바 ‘반도체 굴기’에 대해서도 우려섞인 전망을 내놨다. 그는 “중국 화웨이 최신 스마트폰에 탑재된 7나노(nm) 칩은 구형 공정으로 만든 것이라 수율이나 가격 측면에서 경쟁력이 없다”면서도 “다만 미국이 중국을 견제하니까 중국으로서는 규제를 돌파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언제까지 제재 틀 안에 갇혀있지는 않는다는 것은 우리에게 교훈이 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미국이 중국에 대한 기술 견제를 이어간다고 해도 언젠가는 중국이 반도체 분야에서 기술 독립을 이뤄낼 수도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내년 3월 임기가 만료되는 대한상의 회장 자리에 대해서는 일단 연임 가능성을 열어뒀다. 최 회장은 “혼자 하겠다고 해서 하는 자리도 아니고 우선 제 자신부터 돌아봐야 할 것 같다”며 “1년 6개월 동안 엑스포 유치에 매달리느라 국내 다른 이슈도 제대로 챙기지 못해서 연말에는 좀 쉬면서 생각을 가다듬고 회장을 더 하게 된다면 어떤 일을 해야할지 생각해보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엑스포 실패에 대해서는 열심히 한다고 했는데 결과가 이렇게 돼 송구스러울 뿐”이라며 “패자는 유구무언이지만 유치 과정에서 여러 나라를 돌며 얻었던 네트워크을 유지하고 새로운 사업기회를 발굴하기 위해 기업들이 모여서 지속적인 정보 교환을 하는 방안들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논란이 일었던 대통령의 빈번한 기업 총수 동행 문제와 관련해서는 “얻어가는 부분이 더 많다”는 게 최 회장의 생각이다.

그는 “경제인 입장에서 보면 중요 나라나 시장에서 저희가 다같이 가서 존재감을 드러내는 게 브랜드적 효과에서 꽤 괜찮다”며 “다만 특정 인물들만 계속 순방에 가기보다 나눠서 간다던가 또는 꼭 회장이 가지 않더라도 기업의 다른 인물이 갈 수 있도록 방법론적 변화가 있을 수는 있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