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 여성가방 추천 : 플레르드쥬 카비백 숄더백 실용적이야!

137

데일리 여성가방 추천 : 플레르드쥬 카비백 숄더백 실용적이야!

23FW 맞이해 새 애착 데일리백,

여성가방 구매하려는 분들-! 주목♥

제가 요즘 너무너무 잘 들고 다니는

인생 여성가방 있어

소개해 드리려고 가지고 왔어요.

감도 높은 디자인과

고급스럽고 세련된 컬러감에 반하게 된

데일리 숄더백

올해 트렌드인 올드머니 룩에도

너무나도 잘 어울릴법한 숄더백이고

가벼운데 수납력도 빵빵해

휘뚜루마뚜루 데일리 여성가방으로 딱-!

바로 함께 봐요

플레르드쥬 카비 브라운 숄더백

187,000 원

제가 오늘 데리고 온

데일리 여성가방은

바로 플레르드쥬 카비백, 숄더백이에요.

먼저 플레르드쥬 브랜드에 대해

설명드리자면요,

꽃과 자연으로 부터 영감받은

감성적인 디자인의 여성가방을

제작하는 브랜드랍니다-!

특히 카비 브라운 카비백은

옥스포드 스카비오사의

자유분방한 라인으로부터

영감받은 플레르드쥬 카비백으로

엄청 꼼꼼하고 고급스럽게 포장되어 와

연말 선물 찾는 분들도

눈여겨봐도 좋을

숄더백 / 여성가방이랍니다.

플레르드쥬 카비백, 여성 숄더백은

부드러운 천연 소가죽으로

자연스러움이 돋보이며

스트랩 아일렛 포인트로

유행하는 힙한 디테일을 추가해

눈길을 사로잡는답니다.

소지품을 넉넉히 챙기고

다닐 수 있을 정도로

수납력이 빵빵할 뿐 아니라

자연스러운 형태가 특징인

플레르드쥬 카비백, 여성숄더백

특히 아일렛을 통해

스트랩 조절에 용이하고

숄더백 뿐 아니라 여성 크로스백으로도

활용해 착용할 수도 있을뿐더러

모양이 자유로워

어떤 체형이든 편안하게

내 몸에 착붙하며

다채롭게 즐길 수 있는 것도

매력적인 데일리 여성가방, 숄더백이랍니다.

현재 임신 중이다 보니 좀 무게감 있는

숄더백, 크로스백 등

여성가방 착용하면 어깨에 무리가

가다 보니 무게가 가벼운

여성가방 / 데일리백을 찾게 되는데

정말 정말 착용한 줄 헷갈릴 정도로

가벼운 게 매력 포인트★

금액 대는 다소 높은 편이긴 하지만

천연 소가죽으로 제작도 되었고

국내 생산에, 활용도도 높고

무게감도 가벼우니 돈값 하는,

소장 가치 매우 높은

데일리 여성가방인 것 같아요.

사계절 내내 들게 될 것 같은

플레르드쥬 여성 숄더백, 데일리 가방!

이너에 어떤 소지품을 넣느냐에 따라

각이 잡힐떄도 있고

각이 잡히지 않을 때도 있는

자연스러운 형태가 너무 예쁜

여성가방 / 숄더백이랍니다.

심플한데 소재 덕분인지

어느 정도 광택감, 빈티지한 맛도

느껴지는 게

꾸안꾸 데일리 여성가방 /

올드머니 무드의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데일리 숄더백으로 딱인 것 같아요.

저는 플레르드쥬 여성 솔뎌백을

원피스 / 스커트 등과

페미닌룩, 미니멀룩에 매치를 할 때도 있고

유니크하고 힙한,

웨어러블 한 맨투맨/후드티/트레이닝복과

매치를 할 때도 있어요.

그런데 보는 것처럼 정말 어디에나

잘 어울리는

코디 올킬! 데일리 여성가방, 숄더백 이랍니다.

원래는 크로스백 덕후이지만

이 플레르드쥬 카비백 숄더백은

숄더백으로 착용하는 게

더욱 예쁘더라고요..?

어깨도 안 아프고 손/팔에 착붙하니

요즘 매일매일

함께 하는 데일리 여성가방이랍니다.

출근룩, 데이트룩, 격식룩 등

모든 TPO에 활용 가능한

분위기&감성 갑 플레르드쥬 카비백, 숄더백

진짜 너무 예쁘지 않나요?

한 번 들어보고 반해버려서

계속 손이 가는 거 같아요.

포멀하고 모던, 심플한 디자인이라

코디에 제약이 없는 게

가장 좋았던 것 같아요.

유행 탈 일 없고 깔끔한 디자인,

타임리스한 숄더백 / 크로스백 찾는다면

플레르드쥬 카비백 여성 숄더백

눈여겨봐도 좋을 것 같아요.

무엇보다 가벼워서 진짜

편하고 자꾸 손이 간다는 거-!

처음 접해봤던

플레르드쥬 여성가방 이었는데

너무 만족해 깔별로, 종류별로

모두 쟁이고 싶은 생각이 들어버렸답니다

올가을-겨울 찐으로

매일매일 들게 될

핏 예쁘고 수납력 좋고,

패션 지수 상승시켜 줄

올드머니 감성의 고급스러운 숄더백 /

데일리 여성 가방 찾는다면

모두 플레르드쥬 카비백 눈여겨봐도 좋겠어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