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M, 세계적인 디자이너 ‘잉카 일로리’와 협업한 아트 전시 개최

362
잉카 일로리(Yinka Ilori, 오른쪽)와 전시/사진 제공=MCM
잉카 일로리(Yinka Ilori, 오른쪽)와 전시/사진 제공=MCM

이종 간 경계를 뛰어넘은 아트와의 콜라보를 통해 고객 접점을 확대하고, 패션 브랜드 이상의 가치를 실현해온 MCM이 다시 한번 특별한 아트 전시를 선보인다.

글로벌 럭셔리 패션하우스 MCM은 청담동에 위치한 MCM HAUS에서 숨(SUUM) 프로젝트와 함께 오는 10월 22일까지 ‘MCM X 잉카 일로리(Yinka Ilori)’ 아트 전시를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프리즈 서울’ 기간에 맞춰 개최되는 전시로, 예술과 브랜드의 만남을 통해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기획됐다.

이번에 MCM과 손을 잡은 ‘잉카 일로리(Yinka Ilori)’는 런던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나이지리아계 영국인 디자이너이자 작가다. 아프리카 특유의 감각적인 예술성을 바탕으로 다양한 건축 및 공간 프로젝트에 참여해 이름을 알렸으며 전세계적인 러브콜을 받고 있다. 특히 작가는 유쾌하면서도 도발적인 디자인으로 관객들에게 긍정적인 메시지와 즐거움을 전달한다.

‘공감과 상생’이 주제인 이번 전시회는 일로리의 재해석을 통해 예술 작품으로 탄생한 의자 컬렉션을 선보이는 자리다. 문화적 다양성과 포용의 가치를 전하는 잉카 일로리는 글로벌 시대정신을 앞서가는 MCM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비전을 공유할 예정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먼저 MCM HAUS 1층에 마련된 첫 번째 섹션 ‘THERE IS GOOD IN ALL OF US’는 MCM의 ‘업사이클 프로젝트’와 연계된 공간으로 일로리가 이번 전시를 위해 특별히 제작한 MCM 의자 컬렉션을 공개한다. 런던에서 수집한 버려진 의자들이 MCM의 비세토스 패턴을 입고 재탄생한 모습을 볼 수 있다.

해당 컬렉션에 내장된 만화경은 관람객들이 발걸음을 멈추고 작품을 관찰하기를 유도하는데, 작품을 천천히 들여다보면 겉으로 드러나지 않은 다채로운 무늬와 색상을 볼 수 있다. 이는 아름다움을 발견하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으로, 각자 가진 진정한 아름다움을 발견하기 위해서는 충분한 시간과 관심이 필요하며 그 아름다움은 표면적인 판단 너머에 존재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3층에 마련된 두 번째 섹션 ‘LOOKING AT ME’는 일로리가 2014년부터 2022년까지 제작한 작품 컬렉션을 볼 수 있는 공간이다. 서로 대화하는 듯한 구도로 배치된 10개의 작품들은 일로리의 경험과 기억을 바탕으로 문화, 가족, 유산이라는 공동의 주제를 담았다.

그중 그의 초기작인 의자 6점은 ‘나이지리아계 영국인’ 일로리가 가진 두 문화 사이의 계급, 신앙 등에 대한 작가의 고찰을 반영하고 있으며 4개의 신작에는 아프리카 전통적인 미학과 현대적 디자인을 결합하려는 작가의 시도가 담겨 있다.

한편, 의자를 매개로 펼쳐지는 ‘MCM X 잉카 일로리(Yinka Ilori)’ 아트 전시는 청담동 MCM HAUS에서 오는 10월 22일까지 만나볼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