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귀환… MCM, 슈퍼모델 ‘신디 크로포드’와 다시 손잡다

272
/사진=MCM
/사진=MCM

럭셔리 패션하우스 MCM이 2023 가을/겨울 캠페인에 전설적인 슈퍼모델 ‘신디 크로포드’를 모델로 기용하며 화제가 되고 있다. 

‘신디 크로포드’는 MCM의 1990년대 캠페인에 등장했으며, 당시 MCM 여행가방을 착용한 그녀의 모습은 패션 아이콘으로 급부상, 브랜드와 함께 전 세계적인 인기를 누렸다. 

MCM은 이러한 과거의 화려한 헤리티지를 되살리기 위해 ‘2023 가을/겨울 헤리티지 캠페인’에서 그녀와 다시 손을 잡았다.

이번 캠페인은 패션 포토그래퍼계의 거장 ‘유르겐 텔러(Juergen Teller)’의 렌즈 아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파비앙 배런(Fabien Baron)의 협업으로 탄생했다. 신디 크로포드는 MCM의 시그니처인 코냑 컬러 가방을 들고 젊은 열정과 당당한 스타일을 선보였다.

 /사진=MCM
 /사진=MCM

한편 MCM의 캠페인은 브랜드의 과거와 현재를 연결하는 다리 역할을 한다. 특히 이번 캠페인은 MCM의 1996년 캠페인과 작고한 유명 사진작가 ‘허브 리츠(Herb Ritts)’의 작품을 참조하여 브랜드의 과거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