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자연의 영원한 관계를 기념… 몽클레르X살레헤 벰버리, 아웃도어 컬렉션

158
/사진=몽클레르(Moncler)
/사진=몽클레르(Moncler)

럭셔리 브랜드 몽클레르(Moncler)와 살레헤 벰버리(Salehe Bembury)가 인간과 자연의 영원한 관계를 기념하며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는 컬렉션을 출시했다. 

/사진=몽클레르(Moncler)
/사진=몽클레르(Moncler)

이번 협업은 아웃도어 헤리티지에 대한 공통된 감상을 기반으로, 벰버리의 시그니처 지문과 강조된 컬러 팔레트, 형태, 실용성을 탐구하며 새롭게 해석된 아웃도어 컬렉션을 선보인다.

/사진=몽클레르(Moncler)
/사진=몽클레르(Moncler)

벰버리는 “이 캠페인은 럭셔리에 인간적 요소를 추가하는 이야기입니다. 목표는 몽클레르의 DNA와 아웃도어 헤리티지를 조화롭게 결합하는 것이며, 이번 컬렉션은 독특한 철학적 대조를 담고 있습니다.”라고 전했다.

/사진=몽클레르(Moncler)
/사진=몽클레르(Moncler)

기존의 협업을 새로운 창조적 영역으로 확장하는 몽클레르 지니어스는 벰버리의 첫 레디투웨어 컬렉션의 기반을 제공한다. 이번 협업에서 공개된 몽클레르 에퀴프먼트(Moncler ēquipements) 컬렉션은 몽클레르의 마운티어링 라인 아카이브에서 영감을 받아 벰버리만의 독창적인 언어로 재해석되었다.

/사진=몽클레르(Moncler)
/사진=몽클레르(Moncler)

벰버리는 “몽클레르 에퀴프먼트는 컬러 팔레트, 형태, 실용성에 대한 탐구이며, 야생에서 보내는 시간을 통해 자연과 그 요소들의 중요성을 깊이 인식했다”라고 전했다. 이번 컬렉션은 몽클레르 DNA를 활용하여 번트 오렌지, 선셋 코랄, 모스 그린 등 자연에서 영감을 얻은 컬러 팔레트를 통해 야생에 대한 열망을 표현한다.

/사진=몽클레르(Moncler)
/사진=몽클레르(Moncler)

살레헤 벰버리는 몽클레르의 기술 전문성을 기반으로 자연의 자유로움을 탐험할 수 있는 기능성 제품을 디자인했다. 그는 패딩 재킷, 고어텍스 인피니움 파카, 테디 플리스, 레깅스, 캡, 비니 등 다양한 아이템으로 스타일을 완성했다.

몽클레르의 시그니처 스니커즈인 트레일그립은 새로운 세대의 아웃도어 탐험가와 애호가를 위해 재디자인되었다. 이번 컬렉션에서는 그레인 지문 퀼팅이 돋보이는 트레일그립 그레인이 오가닉 그린, 오렌지, 파스텔 토프 컬러로 선보인다.

 /사진=몽클레르(Moncler)
 /사진=몽클레르(Moncler)

할라 마타가 영상을, 로렌 킴이 사진을 촬영한 이번 캠페인은 캘리포니아의 숲길에서 자연과 교감하는 하이커들의 모습을 담아냈다. 이번 몽클레르 X 살레헤 벰버리 협업은 사람, 스타일, 음악, 그리고 아웃도어 세계 사이의 유토피아적인 조화를 한 걸음 더 가까이 가져온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