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보 립플럼퍼 초고수용 장단점 2주 솔직 사용기

1194

안녕하세요. 뷰티인플루언서 뷰리진이에요.

오늘은 키보 립플럼퍼 초고수용

장단점 2주 솔직 사용기를 준비했어요.

그럼 본론에서 자세히, 그리고 솔직하게 모두 알려드릴게요!

평소 도톰한 입술 화장을 좋아하고

립메이크업에 관심이 많아서

이것저것 찾아보다가

키보라는 브랜드를 알게되었어요.

립플럼핑이 가능한 화장품이 여러개 있었는데,

저는 그 중에서도 강력하게 통통한 입술을 완성시킬 수 있다는

키보 도톰 립플러스 립플럼퍼 초고수용을

내돈내산하게 되었어요.

키보 립플럼퍼는 나에게 맞는 플럼핑 세기,

컬러를 선택할 수 있는데요.

저는 즉각적이면서도 오랫동안 도톰한 립 표현이 가능한

초고수용을 택했습니다.

이 제품은 입술을 도톰하게 만들어주는

보르피린이 많이 들어있어서

확실한 립플럼핑을 느낄 수 있다고 해요.

더불어 EWG 등급 발열 원료인

바닐릴부틸에틸이 함께 들어있기 때문에

장시간 발열된 상태로

도톰하고 생기넘치는 입술을 연출할 수 있었어요.

립플럼핑은 잘되는데

건조하면 아무래도 손이 잘 안가겠죠.

키보 립플럼퍼 초고수용에는

올리브오일, 피미자씨오일, 멘톨이 포함되었어요.

그래서 촉촉한 보습을 느낄 수 있어서

입술 케어까지 가능하답니다.

키보 립플럼퍼 초고수용 가격은

25,000원인데 저는 16,900원에 겟했어요.

총 용량은 4.5ml 로 적당한 용량이에요.

립 어플리케이터는 면적이 넓지만

끝 부분이 뾰족한 쉐입이라

입술라인을 따라 바르기 편했어요.

키보 립플럼퍼 초고수용은 투명컬러를 비롯해

9가지 다양한 색상으로 출시되었어요.

저는 이 중에서 그레이프콕이라는

부드러운 소프트 로즈 MLBB 색상을 내돈내산했어요.

그레이프콕은 채도, 명도가 살짝 낮은

베이지 핑크라서

어느 메이크업에도 무난하게 잘 어울리고

내추럴하면서도 생기있는 색감이라

자연스럽게 바르기 편해요.

제형은 마치 수분감 가득한 립글로즈 같아요.

살짝 끈적이는 감이 있지만

주르륵 흘러내리지 않고

촉촉해서 건조한 입술에 보습감있게 쓰기 좋더라고요.

사용방법은 간단해요.

입술 라인을 따라

안쪽부터 바깥쪽으로 펴발라주면 됩니다.

그리고 한가지 꿀팁을 알려드리자면

볼륨감으 부족한 부분에만

10분 뒤 한번 더 살짝 덧발라 주면

플럼핑을 더욱 느낄 수 있답니다.

키보 립플럼퍼 초고수용 장단점

장점

1. 확실한 입술 볼륨감을 얻을 수 있다.

바른 직후와 10분 후 비교해보면

사용 전보다 입술 부풀어 오른게 딱 보이시죠?

보르피린이 많이 들어있어서 그런지

한번만 얇게 발라도 입술 볼륨이 많이 생겨요.

2. 립플럼핑 지속력이 길다.

화한 느낌이 오랜시간 느껴져서

도톰한 입술을 3시간 이상 유지할 수 있더라고요.

특히나 1시간 정도 지난 후

입술을 지워도 플럼핑이 오래 유지되어서

얼굴에 혈색이 돌고 생기있어 보였어요.

3. 촉촉해서 건조하지 않다.

올리브오일, 피미자씨오일 등

다양한 오일이 들어있고,

워터리한 제형이라

바르는 즉시 수분감 충전돼요.

그래서 촉촉하고 건조하지 않았어요.

더불어 입술에서 건강한 광채가 나는 것 같아요.

단점

1. 립플럼핑이 너무 강하다.

키보 립플럼퍼 초고수용인만큼

보르피린, 바닐릴부틸에틸, 멘톨이 많이 들어있어서

화하고 뜨거운 플럼핑이 너무 강하게 느껴져요.

솔직히 이렇게까지 강할 줄 몰랐는데,

처음 바른 뒤 약 30분 정도는

아리고 아프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어요.

2. 혀에 닿거나 입 안으로 들어갔을 때 따갑다.

입술 안쪽까지 바르면

실수로 입 안에 들어갔을 때

혀와 입 안까지 따갑고 아파요.

3. 컬러의 의미가 크지 않다.

입술이 부풀어 오를수록 혈색이 생겨서

본래 컬러 그대로 발색이 되지 않아요.

나중에는 그냥 레드빛 입술이 되네요.

키보 립플럼퍼 초고수용 2주 솔직 사용기

지난 2주 동안 매일 사용하며 느낀

솔직한 사용기를 말씀드리자면

우선 플럼핑 기능이 너무도 잘되서 마음에 들어요.

입술이 작고 얇은 편이라

립메이크업을 할때마다

항상 립라이너를 이용해 오버립을 그렸는데,

이걸 바른 후로는 그럴 필요 없어요.

첫 사용시 너무 따갑고 화해서

깜짝 놀라실 수도 있고요.

의외로 화하고 시원한 느낌이

1시간 이상 오래가는 편이에요.

아무래도 초고수용이다보니

보르피린이 많이 들어있어서

그만큼 플럼핑 지속력 오랫동안 유지되는 것 같아요.

도톰한입술을 만들어주는 화장품은

대부분 투명하게 발색되서

따로 립스틱이나 틴트를 사용했어야 됐는데요.

항상 컬러가 아쉬웠었는데

키보 플럼퍼 초고수용은 컬러가 예쁘고 다양하서

웜톤, 쿨톤, 뉴트럴톤에 따라 고를 수 있어서 좋았어요.

그리고 촉촉한 보습감도 꽤나 오래 지속되서

유리알광택, 탕후루립으로 장시간 연출해줬어요.

다만 따갑고 화하며 쏴한 느낌이

생각했던것보다 너무 강해서

첫 사용시 깜짝 놀랐어요.

약간 괴로울 정도로 아프니

평소에 립플럼퍼를 자주 사용해보신 분들만

쓰는게 좋으실 것 같아요.

오늘은 이렇게 키보 립플럼퍼 초고수용에 대한

모든 것을 알려드렸어요.

입술이 오랜시간 도톰하게 지속되고

촉촉립, 유리알립을 연출해줘서

저는 다른 컬러도 사보려고요.

다음 시간에는 더욱 다양한 제품을 사용해보고

더욱 유익한 정보로 돌아올게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