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물관된 켄싱턴호텔 여의도…이번엔 인디아나 존스 뜬다

178
인디아나 존스 첫번째 시리즈 (Raiders Of The Lost Ark, 1981) 해리슨 포드 착용 안경/사진제공=이랜드
인디아나 존스 첫번째 시리즈 (Raiders Of The Lost Ark, 1981) 해리슨 포드 착용 안경/사진제공=이랜드

이랜드가 ‘인디아나 존스: 운명의 다이얼’ 개봉을 기념해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 전작 소장품’을 공개한다.

인디아나 존스: 운명의 다이얼은 역사를 뒤바꿀 수 있는 운명의 다이얼을 되찾고자 모험에 뛰어든 인디아나 존스가 전 세계를 무대로 펼치는 액션 어드벤처의 5번째 시리즈다. 1981년 최초 개봉 이후 42년간 이어진 대장정에 마침표를 찍는 마지막 시리즈다.

이랜드는 이번 전시를 통해 인디아나 존스 각 시리즈를 대표하는 소장품을 공개한다. △1편(1981)의 ‘해리슨 포드 착용 안경’ △2편(1984) 촬영 시 사용한 ‘클래퍼보드’ △3편(1989) 스토리의 핵심 소품 ‘성배’ △4편(2008) 해리슨 포드의 ‘시그니처 페도라’ △1~5편 시리즈 전작 오리지널 영화 포스터 등이다.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 소장품은 오는 8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켄싱턴호텔 여의도 1층에서 무료로 공개된다.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의 팬과 영화 매니아 등 누구나 방문해서 관람할 수 있다.

한편 이랜드그룹은 지난 30여년간 영화, 팝, 스포츠 등 다양한 대중문화 분야에서 전세계 유명인사 및 시대상을 대표하는 문화 예술품 50여만점을 수집해왔다.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 영화 소장품도 그 중 하나다.

이랜드 관계자는 “이랜드는 해외 관광객을 유치하고, 문화 예술분야에서 대한민국 국격을 높이기 위해 오랜 기간 여러 분야에 걸쳐 소장품을 수집해왔다”며 “이번 전시가 인디아나 존스를 사랑하는 전세계 오랜 팬들에게 지난 42년간의 추억과 감동을 선사하는 전시가 되길 바란다” 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