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한복의 미’ 세계에 알린다

241
/사진=숲 엔터테인먼트
/사진=숲 엔터테인먼트

배우 수지가 한복 알리기 프로젝트에 참여하여 한국 대표로 활동한다. 

이 프로젝트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 함께 추진하는 ‘한복분야 한류 연계 협업콘텐츠 기획‧개발’ 사업으로, 한복 디자이너들과 한류 문화예술인의 협업을 통해 한복의 매력을 국제사회에 알리고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것이 목표이다. 

수지가 참여한 한복의 아름다움을 담은 화보 영상은 뉴욕 타임스퀘어 전광판에 송출되는 등 전 세계에 한복의 아름다움을 알리는 데 기여할 예정이다.

이 프로젝트에서는 선정된 한복 브랜드들이 수지의 특성과 기획에 맞추어 한복 디자인을 개발할 예정이다. 

각 업체는 한복 기획과 개발에 필요한 비용 지원을 받게 되며, 최종 디자인은 2023년 하반기에 홍보 프로모션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의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진원 관계자는 “일상에서 입을 수 있는 대중적인 한복부터 한복의 특징을 살리고 현대적인 재해석이 담긴 한복까지 다양한 매력을 지닌 한복을 개발하는 것이 이번 사업의 목표”라며, “수지 씨처럼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는 인물을 통해 한복의 다양한 면모를 알리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수지는 영화 ‘도리화가’에서 한복을 입은 모습으로 소리꾼을 연기하며 한복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