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新)명품에 눈길 돌린 MZ세대, 거래액 5.5배 성장

239

‘에루샤(에르메스, 루이비통, 샤넬)’의 가격 상승을 못 이긴 것일까. 젊은 층을 중심으로 명품 선호도에 지각 변동이 일어났다.

정통 명품 브랜드 대비 상대적으로 저렴하면서도 독창적이고 현대적인 디자인의 ‘해외 컨템포러리 브랜드’가 인기를 끌고 있는 것. 

‘신(新)명품’으로 불리는 ‘해외 컨템포러리 브랜드’는 백화점, 아울렛 등 오프라인 매장에서 전문관이 형성될 정도로 인기다. 

이와 관련해 스타일 커머스 플랫폼, 에이블리가 신(新)명품 인기에 해외 프리미엄 브랜드 거래액이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고 8일 밝혔다.

에이블리는 지난해 5월 브랜드관 내 ‘프리미엄 브랜드’ 카테고리를 신설했다. 해외 컨템포러리 브랜드를 늘려 MZ세대 확장에 총력을 다한 결과 론칭 시점 대비 지난달 거래액은 5.5배(450%) 성장하고, 신규 고객은 4.8 배가량(380%) 늘었다. 아페쎄(A.P.C), 비비안웨스트우드(Vivienne Westwood), 가니(GANNI), 하이(hai), 자크뮈스(JACQUEMUS)까지 인기 컨템포러리 브랜드로 라인업도 대폭 강화했다.

에이블리는 ‘신(新)명품’ 브랜드 상품 판매량 증가가 4월 거래액 성장을 견인했다고 분석했다. 가장 많이 팔린 상품군은 ‘상의’ 카테고리로 꼼데가르송 ‘기본 와펜 반소매 티셔츠’, 아페쎄 ‘로고 반소매 티셔츠’ 등 봄맞이도 컨템포러리 브랜드 상품으로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스몰럭셔리 트렌드에 ‘가방’, ‘지갑’ ‘주얼리’ 등 잡화도 많이 판매됐다. 자크뮈스 ‘르 밤비노 토트 숄더백’, 비비안웨스트우드 ‘메이페어 바스 릴리프 펜던트 목걸이 실버’, 생로랑 ‘마틀라세 카드지갑’ 등 자주 착용하며 만족감을 얻을 수 있다는 점에서 정통부터 신흥 프리미엄 브랜드까지 고루 인기인 모습이다.

황보정아 에이블리 프리미엄 브랜드 팀장은 “패션뿐 아니라 뷰티, 식품, 여행 등 다양한 영역에서 가심비를 추구하는 이들이 늘며, 비교적 낮은 가격에 스타일리쉬함까지 갖춘 프리미엄 브랜드 상품 구매가 합리적 소비로 인식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에이블리는 프리미엄 브랜드 및 상품 라인업을 적극 확대해 다양한 고객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